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북도, 가을철 산불방지 비상 근무…등산로 82개 노선 통제

송고시간2021-11-02 11:35

댓글
산불 현장
산불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도는 12월 15일까지를 가을철 산불 조심 기간으로 정하고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한다고 2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와 각 시·군, 읍·면·동 258곳에 산불방지 대책본부를 설치했다.

도는 산불 예방을 위해 산불 취약지 8만9천㏊와 등산로 82개 노선 442㎞에 대해 입산을 통제하기로 했다.

산불감시원과 진화대 1천400명은 산불위험 지역에 투입돼 입산 통제와 인화물질 소지자 등을 단속하고, 산불 취약 지역은 무인 감시카메라 80대로 감시한다.

또 헬기 3대를 빌리고 이를 남원, 고창, 임실 등 산간 지역에 분산 배치해 초동진화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최근 10년간 도내에서 발생한 총 189건의 산불 중 14건이 가을철에 발생했고 1.08㏊의 피해가 났다.

원인별로는 입산자 실화가 11건(79%)으로 가장 많았다.

허전 전북도 환경녹지국장은 "가을철 산불은 입산객의 사소한 부주의로 발생한 게 대다수인 만큼 산에 오를 때는 라이터나 인화물질을 휴대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