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소희, '마이네임' 베드신 강요 논란에 "충분히 협의후 진행"

송고시간2021-11-02 15:13

댓글

지난달 인터뷰서 "촬영 도중 알게 됐다" 언급

한소희
한소희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배우 한소희 측이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네임' 속 베드신 강요 논란과 관련해 배우와 제작진이 충분히 협의해 촬영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소희의 소속사 9아토엔터테인먼트는 2일 입장문을 통해 "특정 장면이 사전 동의 없이 현장에서 결정됐다는 의혹을 바로잡고자 한다"며 "모든 장면은 감독, 작가 등 제작진과 배우가 충분히 협의 후 진행됐다"고 말했다.

한소희는 지난달 언론 인터뷰에서 '마이네임' 속 베드신과 관련해 "촬영 도중에 알게 됐다"며 "(주인공인) 지우가 인간적인 감정을 처음으로 받아들이는 신으로 해석했다"고 언급했다.

일각에서는 이 답변을 두고 한소희가 현장에서 예정에 없던 베드신 촬영을 강요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소속사는 "해당 장면은 프리 프로덕션 단계에서 처음 논의됐고, 지우의 감정 변화를 나타내기 위해 베드신 촬영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를 주고받았다"며 "당시에는 대본이 완성되지 않아 촬영을 하며 (베드신) 진행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후 해당 장면이 지우의 인간적인 모습과 이후 벌어지는 사건으로 인한 감정의 진폭을 설명할 수 있는 장면이라고 논의했다"며 "최종적으로 배우와 제작진 동의 하에 진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품을 위한 제작진 및 동료 배우들의 많은 고민과 고생을 알기에, 의혹에 대해 직접 설명드린다"며 "잘못된 추측과 오해는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