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용·홍라희, 손 꼭 잡고 해인사 찾아…이건희 1주기 기린 듯(종합)

송고시간2021-11-02 17:48

댓글

어제 삼성전자 창립 52주년 기념일에 방문

이재용 부회장, 창립기념일에 합천 해인사 방문
이재용 부회장, 창립기념일에 합천 해인사 방문

(합천=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모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삼성전자 창립 52주년 기념일인 지난 1일 경남 합천군 해인사를 찾아 방장 스님과 촬영하고 있다. 2021.11.2 [해인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mage@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모친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함께 1일 경남 합천군 해인사를 찾았다.

이런 사실은 같은 날 해인사를 다녀온 한 관광객이 두 사람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해인사도 2일 두 사람과 방장 스님이 함께 촬영한 기념사진과 방장 스님 퇴설당에서 차담을 나누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동영상을 연합뉴스에 제공했다.

이 부회장과 홍 전 관장이 해인사를 찾은 것은 고(故) 이건희 회장의 1주기를 추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5일은 이건희 회장 1주기였고, 이달 1일은 때마침 이건희 회장이 일군 삼성전자 창립 52주년 기념일이었다. 지난해 12월에는 해인사에서 이건희 회장 49재 봉행식이 열리기도 했다.

영상 속 대화를 보면 홍 전 관장은 "너무 디지털 기술이 발전했어요. 이게 다가 아니고요. 이제는 가상공간이 생기면 이렇게 꽂기만 해도 자기가 그 속에서 리움미술관 컬렉션을 다 볼 수 있는 세상이 옵니다"라고 언급한다.

또 SNS에 게재된 사진을 보면 이 부회장과 홍 전 관장이 손을 잡고 함께 해인사 계단을 오르는 뒷모습과 참배를 하고 나온 듯한 모습이 담겨있다.

글쓴이는 "(이재용 부회장이) 수행단도 없이 어머니 손 꼭 잡고 해인사 오셨네"라고 적었다.

재계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오랜 수감 생활로 어머니인 홍 전 관장께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에서 어머님을 위로하기 위해 일정을 쪼개 동행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 창립기념일에 해인사 방문
이재용 부회장, 창립기념일에 해인사 방문

(합천=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모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삼성전자 창립 52주년 기념일인 지난 1일 경남 합천군 해인사를 찾아 방장스님 퇴설당에서 차담을 나누고 있다. 2021.11.2 [해인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mage@yna.co.kr

fusion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