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셀 39점' 삼성화재, 우리카드 제물로 738일 만에 3연승

송고시간2021-11-02 21:40

댓글

여자배구 흥국생명, 접전 끝에 페퍼저축은행 제압

환호하는 삼성화재 러셀
환호하는 삼성화재 러셀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우승 후보' 우리카드마저 제압하고 738일 만에 3연승을 질주했다.

삼성화재는 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1라운드 홈경기에서 우리카드와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2(25-22 23-25 11-25 25-22 15-9)로 승리했다.

지난 시즌 창단 첫 최하위로 자존심을 구겼던 삼성화재는 올 시즌도 약체로 평가받고 있지만, 초반 기세가 심상치 않다.

삼성화재는 개막전에서 한국전력에 0-3으로 패했지만, 이후 대한항공, KB손해보험, 우리카드를 잇달아 제압하고 3연승을 질주했다.

3승 1패, 승점 7을 쌓은 삼성화재는 대한항공과 승점은 같지만, 승수에서 앞서 4위에서 3위로 한 계단 순위를 끌어올렸다.

삼성화재가 3연승을 거둔 건 2019-2020시즌 3연승(2019년 10월 19∼26일) 이후 738일 만이다.

우리카드를 상대로 지난 2시즌 11경기에서 모두 패했던 삼성화재는 이날 승리로 '천적' 관계도 함께 청산했다.

삼성화재의 외국인 선수 카일 러셀이 서브 에이스 4개와 블로킹 2개 포함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9득점으로 대폭발했다.

기뻐하는 삼성화재 선수들
기뻐하는 삼성화재 선수들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개막 3연패 후 한국전력을 제물로 첫 승을 거둔 우리카드(1승 4패)는 상승세를 이어가는 데 실패했다.

우리카드의 알렉산드리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26점)는 개인 8호 트리플크라운(한 경기 서브·블로킹·백어택 각 3점 이상)을 작성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우리카드는 나경복이 15점을 올렸으나 공격 성공률 38.23%에 그친 것이 아쉬웠다.

삼성화재는 1세트에서 러셀이 혼자 12점에 공격 성공률 61.11%를 찍는 '원맨쇼'를 펼쳤다.

러셀의 파괴력에 힘입어 첫 세트를 따낸 삼성화재는 2세트 20-22에서도 러셀의 서브 에이스 포함 3연속 득점으로 단숨에 역전에 성공했다.

흐름이 삼성화재 쪽으로 넘어온 듯 보였으나 우리카드는 한성정의 공격으로 23-23 동점을 만든 뒤 나경복, 이상현의 연속 블로킹으로 2세트를 만회했다.

2세트를 아쉽게 내준 삼성화재는 3세트에서 그 여파가 고스란히 드러났다.

삼성화재의 공수 조직력이 흔들린 틈을 놓치지 않고 우리카드는 12-3으로 크게 앞서나갔다.

그러자 삼성화재는 일찌감치 러셀을 불러들이는 등 주력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고 4세트를 대비했다.

삼성화재는 4세트 초반 정성규의 날카로운 서브를 앞세워 5-1로 앞서며 분위기를 되찾았다.

이후 이어진 접전에선 홍민기가 나경복의 오픈 공격을 가로막고, 러셀이 서브 에이스를 꽂아 넣어 21-19로 앞섰다.

고준용까지 득점에 가세한 삼성화재는 우리카드를 25-22로 따돌리고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5세트에 4-4에선 알렉스의 서브 범실에 이어 곧바로 러셀의 서브 에이스가 터져 나왔다.

알렉스의 직선 공격이 아웃되며 삼성화재는 7-4 리드를 챙겼다.

러셀의 파괴력이 갈수록 살아난 삼성화재는 황승빈의 서브 에이스에 힘입어 12-7로 달아나며 승부를 갈랐다.

맞부딪힌 캣벨과 엘리자벳
맞부딪힌 캣벨과 엘리자벳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2일 광주 염주종합체육관(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페퍼저축은행과 흥국생명의 경기 4세트에서 흥국생명 캣벨이 페퍼저축은행 엘리자벳의 블로킹을 앞에 두고 공격하고 있다. 2021.11.2 iso64@yna.co.kr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여자부 경기에선 흥국생명이 접전 끝에 페퍼저축은행을 3-1(25-23 25-23 25-27 30-28)로 꺾었다.

흥국생명은 2연패 탈출과 함께 시즌 2승(3패)째에 성공했다. 페퍼저축은행은 4연패 늪에 빠지며 창단 첫 승을 또다시 다음으로 미뤘다.

흥국생명은 캐서린 벨(등록명 캣벨·37점)과 김미연 '쌍포'를 앞세워 페퍼저축은행의 추격을 힘겹게 따돌렸다.

페퍼저축은행은 먼저 두 세트를 내줬으나 헝가리 출신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등록명 엘리자벳·43점)를 앞세워 3세트를 만회한 데 이어 4세트에서도 24-23 세트 포인트를 먼저 만들었으나 고비를 넘지 못하고 첫 승 문턱에서 다시 주저앉았다.

기뻐하는 캣벨과 김미연
기뻐하는 캣벨과 김미연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2일 광주 염주종합체육관(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페퍼저축은행과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흥국생명 캣벨과 김미연이 공격을 성공시키고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2021.11.2 iso64@yna.co.kr

changy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