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집회 제한 풀리자마자…정의연 수요시위 '확성기 대치'

송고시간2021-11-03 11:06

댓글

반일행동, 소녀상 앞 자유연대가 먼저 신고한 장소 차지하고 집회

집회제한 풀린 후 첫 수요시위…. 단체 간 '충돌 조짐'
집회제한 풀린 후 첫 수요시위…. 단체 간 '충돌 조짐'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단계적 일상 회복' 조치로 서울 시내 집회·시위 인원 제한이 풀리면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를 알리는 '수요시위' 장소 문제를 둘러싸고 혼란이 재개될 조짐이다. 제1천516차 수요시위가 예정된 3일 경찰이 집회신고를 통해 '평화의 소녀상' 앞 공간을 선점한 보수단체와 수요시위 주최측과의 충돌을 막기 위해 철제 펜스를 설치하는 등 시위 대비를 하고 있다. 상징성이 큰 '평화의 소녀상' 앞을 보수단체에 내준 정의기억연대는 이날 제1천516차 수요시위를 원래 장소 대신 남서쪽으로 10m가량 떨어진 곳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2021.11.3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단계적 일상 회복' 조치로 서울 시내 집회·시위 인원 제한이 풀리자마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를 알리는 '수요시위'를 둘러싸고 진영 간 충돌이 다시 불붙는 모양새다.

집회 제한이 풀린 후 첫 수요일인 3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매주 수요시위를 열던 서울 종로구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부근에서는 보수 성향 단체인 자유연대와 친일세력 청산을 주장하는 반일행동 간 신경전이 치열하게 벌어졌다.

반일행동 측 청년 10여 명은 이날 이른 아침부터 '일본군성노예문제 완전해결'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확성기로 "친일반역 세력이 이곳을 떠날 때까지 여기서 벗어나지 않고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외치며 소녀상과 가까운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에 자유연대는 인근에 확성기가 달린 차를 주차해놓고 확성기로 "남의 집회 장소를 왜 차지하고 있느냐. 집회를 방해하는 반일행동 개개인에게 구상권 청구하고 민사소송할 것"이라며 맞불 집회를 하고 있다.

자유연대 측 구역에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사기'라고 주장하는 피켓을 든 유튜버와 1인 시위자들도 속속 모여들었다.

양측 간 물리적 충돌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은 이날 4개 부대 약 240명의 경력을 현장에 배치하고 소녀상 주위에 질서유지선을 설치했다. 또 양측이 서로 부딪치지 않도록 울타리를 쳐 중간에 완충지대를 두고 분리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대치가 이어지자 "반일행동은 자유연대가 신고한 집회 장소 밖으로 이동해 공무집행에 협조해달라"고 방송을 반복했다.

앞서 자유연대는 정의연 관련 후원금 횡령·회계 의혹이 불거진 지난해 5월 말부터 종로경찰서 집회 신고 접수처에 '불침번'을 서면서 자정이 되면 곧장 집회 신고를 하는 식으로 수요시위 장소를 미리 차지해왔다.

그동안은 집회·시위 인원이 제한돼 정의연이 기자회견 형식으로 소녀상 앞에서 수요시위를 진행했으나, 자유연대가 다시 이곳에서 집회를 할 수 있게 되면서 이날부터는 이런 방식이 불가능해졌다.

정의연은 이날 정오부터 진행되는 제1천516차 수요시위를 원래 장소에서 남서쪽으로 10m가량 떨어진 연합뉴스 사옥 앞에서 열 예정이다.

chi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