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장동 의혹' 남욱 '묵묵부답' 구속 심사 출석(종합)

송고시간2021-11-03 14:45

댓글

배임 공범·정민용 35억원 뇌물공여 등 혐의

영장심사 출석하는 남욱
영장심사 출석하는 남욱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천화동인 4호 소유주인 남욱 변호사가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21.11.3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황윤기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3일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했다.

남 변호사는 이날 오후 2시 38분께 심문이 열리는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도착했다.

남 변호사는 취재진이 혐의 인정 여부 등을 물었으나 아무런 대답 없이 곧장 법정으로 올라갔다.

남 변호사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등과 공모해 화천대유, 천화동인 1∼7호에 최소 651억원의 이익이 돌아가게 하고 그만큼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손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아울러 대학 후배이자 공사 전략사업팀장으로 일한 정민용 변호사에게서 각종 사업 편의를 받고 그 대가로 지난해 9월∼12월 회삿돈 35억원을 빼돌려 사업 투자금 명목으로 가장해 뇌물을 준 혐의도 있다.

남 변호사 등과 공범으로 수사를 받은 정 변호사는 직후인 오후 4시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는다.

대장동 사건 관련 검찰 조사 출석하는 남욱
대장동 사건 관련 검찰 조사 출석하는 남욱

[연합뉴스 자료사진]

s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