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화천 군납농가 "농수축산물 군납 경쟁조달 체제 반대" 항의 시위

송고시간2021-11-03 15:55

댓글

부대 앞 시위·도심행진…군·농민 상생 급식제도 개선 건의문 전달

(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화천군 군납 농가들이 국방부의 군납 수의계약 폐지를 골자로 한 군(軍) 급식정책 변경에 반발하고 나섰다.

화천군 군납협의회, 군납 제도개선 규탄시위
화천군 군납협의회, 군납 제도개선 규탄시위

(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3일 오전 강원 화천군 화천읍 거리에서 화천지역 군납협의회 소속 농민들이 군청까지 시가행진하며 정부의 군납 수의계약 폐지 추진에 항의하고 있다. 2021.11.3 hak@yna.co.kr

화천군 군납협의회 소속 농민 200여명은 3일 육군 7사단 등 지역 군부대 앞에서 '군부대 급식 식자재 납품의 농수축협 수의계약 폐지' 철회를 요구하는 항의 집회에 이어 도심 시가행진을 벌였다.

군납 농민들은 트랙터 등을 앞세워 시가행진하면서 군 급식 제도변경에 따른 접경지역 농가 보호 등을 요구하는 플래카드 등을 들고 규탄 구호를 외치는 등 수의계약 폐지 부당성을 주장했다.

화천군청 앞에 도착한 이들은 대정부 건의문을 최문순 화천군수에게 전달했다.

화천군 군납협의회, 접경지 특별법 요구 도보행진
화천군 군납협의회, 접경지 특별법 요구 도보행진

[촬영 이상학]

협의회는 건의문을 통해 "군 부실 급식 주요 원인은 관리 시스템의 문제임에도 농산물 조달체계를 문제로 인식해 본질에서 벗어난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일방적인 군 급식 정책 변경은 접경지역지원특별법 등을 위배하고 로컬푸드 확대 등 국가정책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경쟁 조달체계 적용계획 철회와 농민과 군 장병이 상생하는 군 급식제도 개선안 마련,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 수입산 원재료로 만든 김치 납품계획 중단, 접경지역 지정품목 재배농가 피해 방지 대안 마련 등을 국방부에 요구했다.

화천농민, 군 급식 제도개선 철회요구
화천농민, 군 급식 제도개선 철회요구

(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3일 오전 강원 화천군 화천읍 거리에서 화천지역 군납협의회 소속 농민들이 군청까지 시가행진하며 정부의 군납 수의계약 폐지 추진에 항의하고 있다. 2021.11.3 hak@yna.co.kr

군납협의회는 이날 항의 집회에 이어 서울 상경 집회도 추진할 방침이다.

앞서 정부는 최근 농축수협과의 수의계약을 내년 70%, 2023년 50%, 2024년 30% 수준으로 축소하고 2025년 전량 경쟁 조달로 바꾸는 등의 내용을 담은 군 급식 개선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접경지역 군납 농가들은 피해가 불가피하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으며, 화천군도 우려하고 있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군 급식 문제는 접경지역 농업인의 생존과 직결된 사안인 만큼 이들의 의견을 관계부처에 전달하겠다"며 "국가안보 차원에서도 경쟁 조달 체계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육군 7사단 앞 항의 집회
육군 7사단 앞 항의 집회

[촬영 이상학]

ha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