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중국에 '요소수 품귀' 우려 전달…"검사 조기진행 요청"(종합)

송고시간2021-11-04 16:17

댓글

외교부 "기계약 물량 반입 현지 지원…中, 수출통제 목적은 아니라고 해"

브리핑하는 외교부 대변인
브리핑하는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김경윤 기자 = 정부가 최근 중국발(發) 품귀 현상을 빚는 '요소수' 문제에 대해 외교 채널로도 중국에 우려를 전달하며 수출 전 검사 조기 진행 등을 요청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한중 간 다양한 외교채널들을 통해서 중국 내 유관 각 부문에 대해서 수출 전 검사 절차 조기 진행 등 우리 측 희망 사항을 지속적·구체적으로, 그리고 밀도 있게 계속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주중 한국대사관 등 중국 내 공관이 원활한 검사 절차 진행과 기계약한 물량의 조속한 반입을 위한 현지 지원 등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앞으로도 외교부와 중국 주재 우리 공관을 중심으로 관련 외교적 노력을 계속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외교부 당국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중국 정부 측에 우려사항을 전달했다며 "중국 주재 공관과 주한 중국대사관을 통해서도 구체적인 애로사항을 전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화물트럭과 같은 디젤 엔진 차량에 필수적으로 들어가는 요소수에 대해 중국발 품귀 현상이 빚어지면서 물류망에 비상이 걸렸다.

요소수는 경유 차량에서 발생하는 발암물질인 질소산화물(NOx)을 물과 질소로 바꿔주는 성분으로, 트럭 등에 의무 장착하는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에 들어가는 필수 품목이다.

요소수의 원료인 요소는 중국이 국내 수입량의 약 3분의 2를 차지하는데, 최근 중국이 요소에 대한 수출 전 검사를 의무화하면서 수급 문제가 벌어지고 있다.

그동안 중국은 석탄에서 암모니아를 추출해 요소를 생산했는데, 호주와의 갈등으로 인해 석탄 공급이 줄어 가격이 급등하자 이런 조처를 한 것으로 풀이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조처의 배경에 대해 "중국 정부 입장에서는 석탄가격 상승이나 전력난으로 발생하는 이슈(라고 한다)"며 "수출 전 검사를 통해서 급격히 수출되는 것을 적정히 조절하자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고 중국에서도 수출을 통제하려는 목적은 아니라고 한다"고 전했다.

수입 대체선 검토에 대해서는 "여러 수입처를 파악하고 있는 중"이라며 "다른 지역의 물량 수급이 가능한지도 재외공관을 통해 살피고 있다"고 밝혔다.

천연가스 추출을 통한 요소수를 많이 사용하는 유럽 지역에서도 가스 가격이 오르며 요소수 가격이 상승하는 동향이 있어 함께 모니터링 중이라고 이 당국자는 밝혔다.

아울러 "에너지 가격 상승 등과 관련해 유사 사례가 많이 발생할 것으로 보여 이번 일을 계기로 전 지역 공관이 수급 불균형 가능성을 미리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조사 작업을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kimhyo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