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6중전회 직전 터진 거물급 미투, '장쩌민계'에 최후일격?(종합)

송고시간2021-11-04 19:14

댓글

가해자 지목 장가오리, 시주석 집권후 몰락한 장쩌민계 요인…파장 주목

장가오리 전 중국 부총리
장가오리 전 중국 부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 직전 최고지도부(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회) 일원이었던 장가오리(75·張高麗) 전 부총리의 성폭행 의혹 사건이 어떤 파장을 몰고 올지 관심이 쏠린다.

중국 여자 테니스 스타인 펑솨이(35·彭帥)는 지난 2일 밤 자신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장 전 부총리가 2018년 은퇴한 뒤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장 전 부총리는 톈진(天津)시 당 서기로 재직했던 2007년부터 2012년 사이에 자신과 성관계를 맺은 뒤 정치국 상무위원으로 승진(2012년 11월)하고는 연락을 하지 않다가 은퇴 후 어느 날 연락을 해왔다고 펑솨이는 썼다.

베이징(北京)에서 함께 테니스를 친 뒤 장 전 부총리와 그의 아내와 함께 장 전 부총리 집에 갔다가 그곳에서 강압에 의한 성관계를 가졌다는 것이 펑솨이의 주장이다.

한때 여자 테니스 복식 부문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던 스포츠 스타가 중국에서 '성역'에 가까운 정치국 상무위원회 출신 인사로부터 자신이 당한 피해를 SNS를 통해 적나라하게 공개했다는 점이 우선 충격적이었다. 중국에서 고위직 인사에 대한 '미투'(Me Too·피해자가 직접 나서 자신이 당한 성폭력 피해를 공개하는 것) 자체가 극히 드물었기에 이번 사건은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사건은 3일 외신 보도를 통해 전세계에 알려졌지만 정작 중국에서는 '공공연한 비밀'로 취급되고 있다. 4일 현재 인터넷상에서는 관련 게시물을 찾을 수 없고, 펑솨이가 폭로 수단으로 사용한 그의 웨이보 계정은 현재 검색 불가능한 상태다.

하지만 이번 사건이 이대로 중국에서 추가 파장 없이 묻힐지는 장담키 어려워 보인다.

펑솨이가 폭로에 나서기까지의 과정 등은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3연임이 결정될 것으로 보이는 내년 가을 제20차 당대회를 앞두고 중요한 정치 일정이 개막하기 직전 사건이 터졌다는 점에서 정치적 파장에 관심이 모아진다.

펑솨이의 2009년 경기 모습
펑솨이의 2009년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관측통들은 사건이 불거진 시기가 공산당 19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9기 6중 전회·8∼11일) 직전이라는 점과 가해자로 지목된 인물이 현 중국 최고지도자의 '정적' 그룹으로 불리는 '장쩌민(江澤民·전 국가주석)파'의 요인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중국 남부 푸젠(福建)성 진장(晉江)에서 농민의 아들로 태어난 장 전 부총리는 광둥(廣東)성의 마오밍(茂名)석유공업공사에서 근무하다 장쩌민 전 주석의 측근인 리창춘(李長春) 전 정치국 상무위원에 의해 발탁돼 출세가도를 달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리창춘은 1998년 광둥성 서기 부임 후 장가오리를 중용해 개혁개방의 핵심 도시인 선전(深)시를 맡겼다. 장쩌민도 2000년 광둥에서 '3개 대표론'을 발표하며 장가오리 당시 선전시 서기의 '선전모델'을 극찬하고는 그를 산둥(山東)성장으로 발탁한 바 있다.

이런 점을 감안할 때 장 전 부총리의 추문은 중국의 지도급 인사들이 총집합하는 6중 전회를 앞두고 장쩌민계에 상당한 타격이 될 수 있어 보인다.

'상하이방'과 상당부분 겹치는 '장쩌민파'는 저우융캉(周永康) 전 정치국 상무위원, 궈보슝(郭伯雄), 쉬차이허우(徐才厚) 전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 등이 시 주석 집권 이후 개인 비리로 처벌받으면서 그렇지 않아도 몰락의 길을 걷고 있었다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였다.

결국 이번 사건은 내년 가을 당 대회에서 재편될 권력 구도에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관측도 가능해 보인다.

외신들도 이번 사건을 비중있게 다루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 저우융캉이 몰락할때 성추문이 먼저 터졌다고 소개하며 이번 장가오리 사건의 정치적 파장과 배경에 주목했다.

일각에서는 장가오리 본인의 정치적 배후가 어떻든 간에 그가 시진핑 집권 1기(2013∼2017년) 최고지도부의 일원이었다는 점에서 시 주석으로서도 곤혹스러운 일이 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 놓는다.

이런 가운데, 장가오리 전 부총리가 정치국 상무위원이 되기 직전인 2007∼2012년 당 서기로 재직했던 톈진(天津)시에서 불거진 시 정부 고위인사 또는 기업인의 비위 사건 8건이 3일 국가 최고 사정·감찰기구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기율위)·국가감찰위원회(감찰위) 홈페이지에 올라와 눈길을 끈다.

톈진시 기율위·감찰위원회가 '중앙 규정의 정신을 위반한 전형적인 8개 사례를 통보'하는 형식으로 올라온 사건들은 2013년부터 올해까지 걸쳐 있어 장 전 부총리의 톈진 재임기와는 겹치지 않는다.

그러나 장 전 부총리가 중앙으로 자리를 옮긴 직후부터 최근까지 불거진 문제들을 거론한 만큼 장 전 부총리와 가까운 인물들이 연루된 사건일 수 있다는 점에서 해당 게시물이 올라온 배경과 후속 조치에 관심이 쏠린다.

2017년 10월 중국 공산당 당대회 참석한 장쩌민 전 국가주석
2017년 10월 중국 공산당 당대회 참석한 장쩌민 전 국가주석

[CCTV 영상 캡처=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끝)

jh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