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급 늘려라" 미국 압박에도 OPEC+, 기존 증산 방침 유지(종합)

송고시간2021-11-05 02:53

댓글

지난 7월 합의한 매월 40만 배럴 증산 속도 유지…"경기 둔화 우려 여전"

OPEC 로고
OPEC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국제유가가 고공행진 하는 가운데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기존의 증산 방침을 유지하기로 했다.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OPEC+는 이날 석유장관 회의를 열고 매달 하루 40만 배럴씩 증산하기로 한 계획을 다음 달에도 유지하기로 합의했다.

이로써 이달 하루 40만 배럴을 증산한 산유국들은 내달에도 같은 규모의 증산을 이어가게 됐다.

이번 OPEC+ 회의를 앞두고 미국은 기존의 증산 규모가 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기의 수요를 맞추기에 부족하다며 추가 공급을 요구해왔다.

주요 산유국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당시 세계 에너지 수요가 급감하자 생산량을 대폭 줄였다가 이후 경기가 회복되자 덩달아 뛴 수요만큼 생산량을 확대하진 않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등 주요 산유국이 증산하지 않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제니퍼 그랜홈 미국 에너지부 장관도 최근 유가 급등이 OPEC 카르텔 탓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날 석유장관 회의가 끝난 뒤 압둘아지즈 빈살만 사우디 에너지 장관은 최근 에너지 가격 상승과 관련해 "원유가 원인이 아니라, 천연가스와 석탄 가격의 급격한 상승이 경제적 우려를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러시아의 알렉산드르 노박 부총리는 "10월 유럽에서 원유 수요가 감소할 조짐이 있었으며, 델타 변이 확산으로 인한 세계 원유 수요 축소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추가 증산을 결정하지 않은 배경을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OPEC+가 에너지 가격 상승이 경제 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는 원유 수요국의 우려를 무시했다며 비판했다.

OPEC+는 지난해 합의했던 감산 규모를 줄이는 방식으로 지난 8월부터 매달 하루 40만 배럴씩 증산하기로 뜻을 모았다.

당시 전체 감산 규모는 580만 배럴 수준이었다.

이날 12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2.81% 오른 배럴당 83.15달러에, 1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2.79% 오른 배럴당 84.28달러에 거래됐다.

다음 OPEC+ 정기 회의는 내달 2일에 열릴 예정이다.

logo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