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위드 코로나' 첫 주말 도심 집회 폭발…6일 3천여명 거리로

송고시간2021-11-05 11:31

댓글

경찰 "신고인원 초과하면 차단"

주말 집회 경찰(CG)
주말 집회 경찰(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이 본격화한 이후 처음으로 맞이하는 이번 주말 서울 도심 일대는 크고 작은 규모의 집회와 시위로 혼잡할 전망이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토요일인 6일 서울 도심에서는 총 3천여명 규모의 20여 개 단체가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석방운동본부는 낮 12시 30분부터 서울 중구 시청역부터 종로구 효자치안센터까지 499명이 집회와 행진을 하겠다고 신고했고, 국민혁명당도 정오부터 3시간가량 서울 종로구 교보빌딩이나 동화면세점 앞에서 499명이 모여 집회를 할 예정이다.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300명이 모여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서울대병원에서 종로구 보신각까지 행진하고, 고교연합도 200명이 종로구 교보빌딩에서 출발해 2시간가량 행진을 벌인다.

이 밖에도 보수 성향 단체들인 일파만파, 국본, 태극기부대 등이 종로구와 중구 도심 일대에서 집회·시위를 하겠다고 각각 99명씩 신고했고, 강남권에서도 비상시국 국민회의와 국투본이 각각 50명과 99명 모이겠다고 집회 신고를 해놨다.

일요일인 7일에는 이주노동자평등연대에서 99명이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전태일다리에서 출발해 청운효자동 주민센터까지 행진할 예정이고, 민주노총도 499명이 시청 광장에서 효자치안센터까지 거리 행진을 벌인다.

그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 전역에서 1인 시위를 제외한 집회·시위가 금지됐으나 이달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되면서 접종완료자나 음성확인자가 참가하면 최대 499명까지 모이는 것이 가능해졌다.

경찰은 신고된 범위 내에선 참가자들의 집회·시위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하되, 신고한 인원보다 더 많은 사람이 모일 경우에는 방역 우려를 고려해 추가 집결하지 못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 방역 당국과 함께 집회 참가자들이 방역 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관리할 예정이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신고된 집회는 최대한 보장하고 행진도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도 "신고 인원보다 초과한 인원이 모이면 집회 장소에 집결하지 못하도록 차단하고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hi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