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국, 병원직원 이중생활에 충격…살인에 시신 100여구 능욕

송고시간2021-11-05 12:23

댓글

34년 전 살인 덜미 잡힌 뒤 여죄 봇물 터지듯

성도착 범죄자…"집안엔 상상할 수 없을 타락의 자료"

켄트주 경찰이 배포한 데이비드 풀러의 얼굴 사진
켄트주 경찰이 배포한 데이비드 풀러의 얼굴 사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영국의 병원에서 일하던 전기기술자가 34년 전의 살인사건 2건을 자백했다.

그는 당시 사건의 피해자뿐 아니라, 본인이 일하던 병원의 영안실을 드나들며 시신 100여구를 능욕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커지고 있다.

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BBC 방송 등의 보도에 따르면 데이비드 풀러(67)는 이날 영국 켄트주 메이드스톤 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1987년 발생한 웬디 넬(당시 25세)·캐럴라인 피어스(당시 20세) 살인 사건을 자백했다.

작년 12월 체포된 풀러는 심신미약을 주장하며 살인 혐의를 부인해왔지만, 이날 마침내 혐의를 인정했다.

5개월 간격으로 살해된 채 발견된 두 여성에 대한 살인사건은 '원룸(Bedsit) 살인'으로 불리며 영국의 대표적인 미제 사건으로 꼽혔었다.

풀러는 사건 당시 채취됐던 증거물에서 DNA가 새롭게 확인되면서 작년 12월 체포됐다.

최근 DNA 분석 기술 발전으로, 당시 채취했던 샘플이 분석 가능해진 영향이었다.

풀러는 2008∼2020년 본인이 일하던 병원 영안실에서 시신을 강간한 혐의도 받고 있다.

풀러는 재판에 넘겨지기 전 '시신 능욕' 51건에 대해서는 범행을 인정한 상태다. 경찰은 피해자 수가 100명 이상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범행의 증거는 작년 12월 풀러의 자택을 압수 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당시 컵 선반 뒤에 숨겨진 총 5TB 규모의 하드드라이브에는 풀러가 시신을 능욕하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고 한다. 인터넷에서 다운받은 이미지 등을 포함하면 자료가 약 400만 개에 이르렀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전기기술자로서 영안실 출입증을 갖고 있던 풀러가 다른 사람들이 퇴근한 뒤 병원을 찾아가 폐쇄회로(CC)TV를 가린 채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풀러는 범행한 후, 시신의 신원 확인을 위해 고인의 사진을 페이스북에서 찾아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풀러는 이날 재판에서는 34년 전 넬 2건의 살인사건 직후에도 여성의 시신을 욕보인 사실도 털어놨다.

던컨 앳킨슨 검사는 "풀러의 하드드라이브를 확인했을 때 상상할 수도 없는 성적 타락의 자료가 쏟아져나왔다"며 "이런 이미지는, 풀러가 정신 질환 때문이 아니라 성적 희열 때문에 범행했다는 증거가 된다"고 밝혔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