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롯데월드, 흰고래 벨루가 '벨라' 야생방류 추진…내년 야생적응장 이송

송고시간2021-11-05 14:19

댓글

"야생적응훈련 준비하며 아이슬란드 시설 등과 접촉중…동해도 검토 대상"

5일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전시장에 있는 벨루가 '벨라' 모습
5일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전시장에 있는 벨루가 '벨라' 모습

[촬영 이영섭]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서울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의 마지막 벨루가(흰고래) '벨라'가 야생에 방류되기 위해 내년 중 야생 적응장(생츄어리)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은 5일 송파구 롯데월드 웰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벨루가 야생 방류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아쿠아리움은 "벨라가 야생에 최종 방류되려면 생츄어리를 거칠 수밖에 없다"며 "내년 말 이송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벨루가의 자연 방류 절차는 ▲ 건강평가 ▲ 방류지 적합성 평가 ▲ 야생 적응훈련 ▲ 방류 적응장 이송 ▲ 방류지 현지 적응 ▲ 방류 적합성 판정 ▲ 최종 야생방류의 7단계로 이뤄진다.

9세 암컷인 벨라에 대해서는 현재 건강평가, 방류지 적합성 평가, 야생적응훈련 등이 병행해 진행되고 있다. 벨라의 건강은 좋은 상태라고 아쿠아리움 측은 전했다.

고정락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관장은 "앞서 중국에서 벨루가 개체를 아이슬란드 생츄어리로 이송한 바 있어서 아이슬란드 측과 접촉하고 있다"면서 "러시아와 캐나다에 자리한 생츄어리와도 계속 접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 관장은 "최종 목표는 벨라의 야생방류인 만큼 어디를 가든 사람과의 소통을 최소화할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5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고정락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관장
5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고정락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관장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벨라를 계속 전시장에 둬서 사람과의 소통이 줄지 않고 방류도 지연되는 것 아니냐'는 질의에는 "방류 기간보다는 방류의 최종 성공이 더 중요하다"면서 "벨라의 습성을 고려하면 전시장에 두는 게 방류 성공 가능성을 높인다"고 답했다.

최종 방류지로는 벨루가의 서식지인 아이슬란드, 러시아, 캐나다 해역과 함께 벨루가가 서식했다는 기록이 있는 동해가 검토되고 있다.

고 관장은 "해양생물의 야생 방류는 복잡하고 오래 걸리는 일로 모든 과정을 신중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은 2014년 개장 당시 러시아에서 벨라를 비롯한 벨루가 3마리를 들여왔다.

하지만 2016년, 2019년에 각각 수컷 1마리가 폐사하며 동물 학대 논란이 일자 2019년 10월께 생존해 있던 암컷 벨라를 자연 방류하기로 결정했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은 이듬해 7월 민관합동으로 '벨루가 방류기술위원회'를 발족하고 시행 절차를 밟아왔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