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노총 "13일 노동자대회 방식 막판에 확정"…경찰과 두뇌싸움

송고시간2021-11-07 07:00

댓글

"기습 집결, 경찰도 대비할 것…염두에 두지 않아"

지난달 20일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 집회에서 구호 외치는 민주노총 조합원들
지난달 20일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 집회에서 구호 외치는 민주노총 조합원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13일 서울 도심 집회를 강행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

7일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전태일 열사 51주기 기일인 13일 오후 2시 서울 도심에서 약 1만 명이 모이는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예정대로 개최할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499명씩 70m 거리를 둔 20개 무리가 세종대로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겠다는 집회 계획을 냈다. 이달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계획(위드 코로나)이 시작하면서 최대 499명까지 모이는 것이 가능해졌다.

하지만 서울시와 경찰은 사실상 같은 장소에 1만명이 모이는 단일 집회로 보고 감염병예방법 위반이라고 판단해 불허했다.

민주노총은 계획대로 집회를 추진하되 세부적 방식은 막판에 확정하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민주노총이 7월 3일 전국노동자대회나 지난달 20일 파업대회처럼 의외의 장소에 기습적으로 집결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민주노총은 "경찰도 대비할 것으로 보여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경찰도 우리한테 세 번 똑같이 당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동안의 투쟁 경험을 바탕으로 내부 회의를 거쳐 최종 방식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정부·지자체가 헌법이 보장하는 집회·시위에만 유독 엄격한 방역 잣대를 들이댄다고 날을 세웠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프로야구 경기가 열리는 잠실구장에는 2만 명의 관중이 들어차는데, 그 절반 수준의 노동자가 거리를 두고 야외에 모이는 것이 무엇이 문제인가"라며 "그동안 민주노총 집회를 통해 코로나19가 확산한 경우가 한 번이라도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금지한 집회를 연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10·20 불법시위 수사본부를 꾸린 서울경찰청은 최근 민주노총 간부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잇따라 소환 조사했다.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