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장동 의혹' 수사팀서 확진자 6명 발생…수사 지장 우려(종합)

송고시간2021-11-06 19:44

댓글

핵심 피의자 조사 담당하는 경제범죄형사부 소속 직원 잇단 감염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수사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에 포함된 경제범죄형사부 소속 직원 중 6명이 전날과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제범죄형사부는 대장동 수사팀에서 주요 피의자들의 조사를 담당해온 핵심 부서다.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를 비롯해 남욱 변호사,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키맨'들에 대한 조사가 이 부서에서 이뤄졌다.

김씨와 남 변호사 구속으로 수사에 가속도가 붙기 시작한 시점에서 수사팀 핵심 인력들이 전력에서 이탈되면서 향후 검찰 수사에도 지장이 불가피해 보인다.

김씨 등의 배임 혐의 범죄사실 다지기, 성남시 '윗선' 개입 여부 규명, 곽상도 의원 등에게 전달된 뇌물 의혹 파악 등 검찰이 풀어야 숙제는 여전히 산적해 있다.

당초 10여 명 규모로 출범한 전담수사팀은 수사 과정에서 인력 충원 필요성에 따라 24명까지 점차 규모를 늘려왔다.

traum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