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금융위원장, 고가 전세대출 정책 검토…"기준 9억원보다 높을것"

송고시간2021-11-07 19:08

댓글

"실수요자 고려해 고가 전세자금 대출 보증 일률적 제한 안 해"

고승범 금융위원장, 벤처·청년창업가 간담회
고승범 금융위원장, 벤처·청년창업가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고승범 금융위원장(가운데)이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타트업 복합 지원공간 프론트원에서 청년 창업가, 스타트업에 대한 보육·투자를 수행하는 액셀러레이터·벤처캐피탈(AC·VC) 등과 함께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1.7 [금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오주현 기자 =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7일 실수요자에게 피해가 없도록 고가 전세자금 대출 정책을 검토하겠다면서 고가 전세 기준은 9억원보다 높을 것이라고 밝혔다.

고승범 위원장은 이날 마포 프론트원에서 청년 기업가들과 간담회를 마친 뒤 고가 전세자금 대출 보증 제한 계획에 대해 "최근 전셋값이 많이 올라 일률적으로 제한할 생각은 없다"면서 "최근 9억원이 넘는 전세가 상당히 많아졌다"고 말했다.

고 위원장은 "일률적으로 제한해서 실수요자분들이 피해 보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면서 "다만 초고액 전세에 대한 지적은 서울보증이 중심이 돼서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초고액 전세 기준이 9억원이냐는 질문에는 "훨씬 위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SGI서울보증이 고가 전세자금 대출에 보증을 제공하지 않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전세자금 대출의 보증을 제공하는 한국주택금융공사와 주택도시보증공사는 대상 주택의 보증금에 상한선(수도권 5억원)이 있으나 SGI서울보증에는 한도가 없어 고가 전세 대출도 보증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서울보증의 고가 전세 기준으로 전셋값 9억∼15억원이 거론되고 있다.

president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