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SK하이닉스, 美에 반도체 자료 곧 제출…민감정보 제외할듯

송고시간2021-11-08 18:47

댓글

TSMC 등도 고객사 정보 빼고 제출…산업장관 내일 방미해 협조 요청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 모습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 모습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 등 국내 반도체 기업들이 미국 상무부가 주요 글로벌 기업에 요청한 반도체 공급망 자료를 곧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출 시한 마지막까지 정보 공개 수준을 고심하고 있는 국내 기업들은 먼저 자료를 제출한 TSMC 등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민감한 기업 내부 정보는 공개하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와 관련해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9일부터 사흘간 미국을 방문, 반도체 공급망 자료 제출과 관련해 미국 측의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8일 반도체 공급망 자료 제출에 대해 각각 "내부적으로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만 밝혔다.

이들 기업은 현재 막판 검토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제출 시한은 미국 시간 기준 8일 자정으로, 한국 시간으로는 9일 오후 2시까지다.

미국 연방정부 사이트에는 세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1위 기업인 대만 TSMC와 미국 마이크론 등이 제출한 자료가 속속 올라오고 있지만, 국내 기업들의 자료는 아직 올라오지 않았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미 상무부의 자료 제출 요청에 응하되 먼저 자료를 제출한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영업비밀 침해 우려가 있는 내부 정보는 자료에서 제외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 상무부는 반도체 공급망 상황을 자체적으로 조사하겠다며 글로벌 기업들에 반도체 재고 수량과 주문 내역, 제품별 매출, 고객사 정보 등 총 26가지 문항을 자료 형태로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이후 글로벌 기업들의 내부 영업기밀이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고, 이에 미국 정부는 고객사 등 민감 정보는 공개하지 않도록 일부 양해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상무부, 반도체 공급망 자료 제출 요청
미 상무부, 반도체 공급망 자료 제출 요청

[연합뉴스TV 제공]

미국 측 자료 요청에 공개 반발하기도 했던 TSMC는 지난 5일 반도체 공급망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

TSMC는 이 자료에서 반도체 응용처별 매출 비중과 올해 예상 매출액 등을 밝혔으나, 주요 고객사 이름과 재고 현황 등 세부 내용은 기재하지 않았다.

이스라엘 파운드리 업체 타워세미컨덕터의 경우 제품별 최대 고객사 3곳을 묻는 항목에 "당사는 나스닥 상장 기업으로서 해당 정보를 밝힐 수 없다"고 적었다. 또한 제품별 재고와 최근 판매량 등 문항은 아예 공란으로 비워놓고 자료를 냈다.

이외에 미국 메모리반도체 기업인 마이크론과 웨스턴디지털, 대만 파운드리 업체 UMC 등도 자료를 제출했는데 이들 역시 애초에 미 상무부가 요청한 민감 정보는 기재하지 않은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한편 문 장관은 9일부터 사흘간 미국 출장길에 오른다.

문 장관은 방미 기간 지나 레이몬도 미 상무부 장관을 만나 한미 반도체 공급망 협력 방안과 함께 이번 자료 제출 건에 대한 미국 측의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문 장관은 또 미국과 유럽연합(EU)의 철강 관세 합의와 관련해 우리나라 기업의 대미 철강 수출에 피해가 없도록 하는 후속 조치에 대해서도 미국 측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