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승욱 산업장관, 오늘 방미…반도체 공급망 정보·철강 등 논의

송고시간2021-11-09 05:00

댓글

삼성전자·SK하이닉스, 마감일인 오늘 반도체 자료 美에 제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9일 한국 반도체 기업의 공급망 정보 제출 등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다.

문 장관은 오는 11일까지 2박 3일 동안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 지나 러몬도 미 상무부 장관과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부 장관 등을 만날 예정이다.

문 장관의 방미 시점은 미 정부가 요구한 반도체 공급망 정보 제출 시한인 8일을 지난 시점이다.

따라서 문 장관은 러몬도 장관에게 한국 기업이 낸 자료를 소개하면서 영업 기밀 등의 이유로 추가 자료를 내기 어려운 사정 등을 설명하며 이해를 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철강 등 양국 간 다방면의 공조 강화 방안 등을 협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장관은 애초 제출 시한에 맞춰 출국하려 했으나 전날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참석 등의 이유로 일정이 늦춰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 상무부는 반도체 수급난이 이어지자 공급망을 조사하겠다며 우리나라 기업을 포함해 주요 글로벌 반도체 기업에 재고와 제품별 매출, 고객사 정보 등 26가지 문항을 자료 형태로 제출하도록 요구했다.

이에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 등 국내 기업은 민감한 내부 정보를 제외한 자료를 제출키로 가닥을 잡고 막판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료 제출 마감 시한은 이날 오후 2시까지다.

문 장관은 러몬도 장관과의 면담에서 한국산 철강재에 대해 할당량이 규정된 무역확장법 232조의 개선도 요청할 계획이다.

우리는 2018년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철강 관세 협상 당시 25% 관세 부과를 면제받는 대신 철강 수출을 직전 3년 물량의 70%로 제한하는 쿼터를 받아들였으며, 이로 인해 한국산 철강의 대미 수출 물량이 크게 줄었다.

그러나 최근 미국과 유럽연합(EU)이 중국 견제를 위해 철강 관세 분쟁을 일단락지으면서 국내 철강업계의 피해가 우려된다.

문 장관은 그랜홈 에너지부 장관과의 면담에서는 에너지 분야 협력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luc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