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주비행사들, 스페이스X 화장실 고장에 기저귀 차고 귀환길

송고시간2021-11-09 09:33

댓글

우주선 화장실 변기 고장나 흡수 잘 되는 우주용 속용 착용

미·일·유럽 우주비행사 4명, 플로리다 앞바다에 착수 예정

지구 귀환 비행에 나선 스페이스X 우주선
지구 귀환 비행에 나선 스페이스X 우주선

[로이터 연합뉴스. 스페이스X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우주선 화장실 변기가 고장나 우주비행사 4명이 일종의 성인용 기저귀를 차고 지구 귀환길에 올랐다.

8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머물던 미국 항공우주국(NASA),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유럽우주국(ESA) 소속 우주비행사 4명은 스페이스X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타고 지구로 출발했다.

우주비행사들을 태운 스페이스X 우주선은 미국 동부 시간 기준으로 이날 밤 10시 30분(한국시간 9일 낮 12시30분)께 플로리다주 앞바다에 착수(着水)할 예정이다.

ISS에서 도킹을 해제하고 우주선에 올리탄 이들 4명이 지구로 귀환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대략 8시간이다.

탑승자는 셰인 킴브러와 메건 맥아더(소속 기관 NASA), 호시데 아키히코(JAXA), 토마 페스케(ESA)이다.

스페이스X와 NASA는 우주비행사들의 무사 귀환을 예고했지만, 약간의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지구로 내려오기 위해 궤도 비행을 하는 동안 우주선 화장실을 쓸 수 없는 상황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지난 4월 스페이스X 우주선 탑승에 앞서 포즈를 취한 4명의 우주 비행사들
지난 4월 스페이스X 우주선 탑승에 앞서 포즈를 취한 4명의 우주 비행사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스페이스X는 지난 9월 다른 '크루 드래건' 우주선을 검사하던 중 변기에 문제가 생겨 바닥으로 소변이 흘러나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소변을 저장 탱크로 흘려보내는 튜브가 고장 나면서 발생한 일이었다.

스페이스X는 당시 ISS에 도킹해있던 우주선에도 같은 문제가 있는지 확인해달라고 우주 비행사들에게 요청했고 마찬가지 문제점을 발견했다.

스페이스X는 흘러나온 소변 때문에 우주선이 구조적으로 손상된 것은 없고 귀환 비행에도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내렸으나 화장실 사용은 금지했다.

이에 따라 우주비행사들은 일종의 성인용 기저귀를 차고 귀환길에 올랐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NASA는 이 기저귀를 흡수가 잘 되는 우주용 속옷이라고 설명했다.

우주 비행사 맥아더는 귀환 비행에 앞서 가진 원격 기자회견에서 기저귀를 사용하는 것이 "최적은 아니다"라면서도 "우리는 준비돼 있다. 우주 비행은 작지만 많은 도전으로 가득 차 있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스페이스X는 NASA와 계약을 맺고 ISS에 우주비행사와 화물을 실어나르고 있으며 이르면 금주 말 새로운 4명의 우주비행사를 다시 ISS로 보낼 예정이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