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임기 6개월 남아…완전한 회복에 마지막까지 최선"

송고시간2021-11-09 10:00

댓글

"이전과는 전혀 다른 일상…자율 속에 절제하고 책임 다해야"

"세계가 인정하고 부러워하는 나라 돼…대전환 시기에 국가미래 준비"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청와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정확히 우리 정부 임기 6개월이 남은 시점"이라며 "정부는 마지막까지 민생에 전념하며 완전한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임기는 내년 5월 9일까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일상회복을 시작 했다가 다시 어려움을 겪는 나라가 많지만, 우리는 뒷걸음질치는 일 없이 완전한 일상회복으로 나아가도록 상황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남은 임기 반년 동안 코로나 방역과 경제회복에 온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행되면서 국민의 일상이 활력을 되찾고 있다. 모두의 노력으로 높은 백신접종률을 달성했기 때문에 자신 있게 일상회복의 길로 나아갈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일상회복을 시작했다가 다시 어려움을 겪는 나라도 많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와 공존하는 일상은 이전과는 전혀 다른 일상이다. 방역과 백신, 경제와 민생이 조화를 이루도록 자율 속에서 더욱 절제하고 책임을 다해야 한다"며 "백신 접종도 더욱 중요해졌다. 어떤 경우에도 기본적인 방역수칙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일상회복은 결국 우리가 만들어나가는 것"이라며 "그동안 잘해왔듯이 우리 모두 성숙한 공동체 의식으로 힘을 모은다면 일상회복에서도 성공적 모델을 만들어내고 K방역을 완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국무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청와대 영상회의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11.9 jeong@yna.co.kr

문 대통령은 최근 7박9일간의 유럽순방 결과에 대해서는 "숨가쁜 일정이었지만 성과가 적지 않았다"며 "격상된 한국의 위상을 실감했고,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도 거듭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정상들은 우리의 모범적 방역과 경제 회복, 문화 분야의 성공,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 등 기후위기 극복 의지, 선진국과 개도국의 가교로서 선도적 역할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배터리, 전기차, 신재생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했고, 세계 경제의 큰 위험으로 떠오른 공급망 불안 해소에 대해 공동의 대응 의지도 모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비세그라드 그룹(V4, 헝가리·체코·슬로바키아·폴란드)과의 경제협력 폭을 크게 넓혔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많은 나라가 우리의 성공적인 경험을 알고 싶어 했고 협력을 희망했다. 우리는 어느덧 세계가 인정하고 부러워하는 나라가 됐다"며 "모두 우리 국민이 이룬 국가적 성취이며 자부심도 우리 국민이 가져야할 몫"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국격 상승이 국민의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더욱 매진할 것"이라며 "급변하는 대전환의 시기에 맞게 국가의 미래를 준비하고 선진국으로서 국제사회에 대한 책임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