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단계적 일상 회복'…전북도, 관광산업에 불 지핀다

송고시간2021-11-09 11:38

댓글

현장 방역요원 297명 배치·안심 관광지 60곳 운영

5개 테마별 관광지 60곳 발굴해 관광객 적극 유치

군산 청암산 오토캠핑장
군산 청암산 오토캠핑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이달부터 단계적 일상 회복(워드 코로나)이 시작된 가운데 전북도가 침체한 관광산업에 불을 지핀다.

전북도는 '청정·안전 여행지 전북'에 대한 전방위 마케팅을 펼쳐 관광산업 생태계 회복을 앞당길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우선 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관리를 위해 방역 요원 297명을 관광지별로 배치할 예정이다,

또 '청정·안전 전북' 콘텐츠 기반의 생태관광, 한눈에 보는 전망대, 고택 관광, 차박 캠핑, 체험관광 등 5개 테마별 관광지 60곳을 발굴·운영한다.

군산 청암산 에코랜드, 익산 금마 서동 생태관광지, 정읍 내장산 국민여가캠핑장, 임실 성수산 왕의 숲 생태관광지 등이 대상이다.

무주 반딧불이 생태학습장
무주 반딧불이 생태학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임실치즈테마파크 등 23곳은 이미 국비 44억 원이 투입돼 환경이 개선됐다.

내년에는 전주동물원과 남부시장 등 9곳에 국비 22억 원이 투입돼 환경 개선 작업이 진행된다.

도는 관광산업 피해 복구와 활성화를 위한 전방위 관광 홍보·마케팅도 추진한다.

지난 9월 초부터 KTX와 연계한 열차 여행 관광버스인 일명 '기차타GO! 버스타GO! 오늘은 전북 가자'를 통한 외래 관광객 유치를 시작했고 현재 1천600여 명을 모집했다.

전북의 대표 관광플랫폼인 '전북투어패스'는 11월 여행주간 동안 1+1 특별 이벤트가 진행된다.

도내 여행 활성화를 위한 여행 쿠폰도 50∼55%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침체한 국내 여행시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토닥토닥 힐링 여행 쿠폰'을 발행하고 있다.

단계적 일상 회복에 맞춰 11월 중순 여행상품 가격의 40%를 할인해 최대 16만 원을 지원한다.

도는 힐링 여행 쿠폰과 연계해 전북 여행 상품을 10% 추가 할인할 예정이다.

여기에 도내 여행사의 전북 여행 상품에는 추가 5%를 지원해 최대 55% 할인율이 적용된다.

대면 축제도 확대된다.

백신 패스, 방역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올겨울에는 진안고원 김치 보쌈 축제 등 작은 축제 7개, 남원 지리산 바래봉 눈꽃 동화 축제 등 4개 축제를 열 예정이다.

윤여일 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감염 걱정 없이 즐거운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