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총 회장 "ESG경영 확대 위해 정부·국회 전방위 지원 절실"

송고시간2021-11-09 15:01

댓글

"국제 탄소중립 시계 고려해야겠지만, 국내 산업현실 균형있게 살펴야"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은 9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자율경영 확립을 위해 정부와 국회의 전방위 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2차 ESG 경영위원회에서 기업별 ESG 경영 추진 현황을 점검하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4월 출범한 ESG 경영위원회는 삼성전자[005930] 등 4대 그룹을 포함해 18개 주요 그룹 대표이사 사장단으로 구성됐다. 참여기업 소속 국내 계열사만 966곳에 이른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한국경영자총협회 제공]

경총은 위원회 출범 6개월 만에 기업들이 새로운 비전과 목표를 수립하고, ESG 위원회나 전담 부서 설치를 완료하는 등 자체 경영 조직과 운영기반이 강화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손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기업 주도 ESG 자율경영 확립을 위한 참여기업들의 부단한 노력이 있었다"며 "기업의 경쟁력 제고도 중요하지만, 정부의 지원도 절실하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최근 탄소중립위원회가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2018년 대비 40%로 결정한 것에 대해 "국제사회의 빨라진 탄소 중립 시계도 고려해야겠지만, 국내 산업 현실도 균형 있게 살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업계 현실에 맞지 않은 정책과 입법은 ESG 경영의 커다란 진입 장벽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경총은 ESG 경영위원회에서 'K-ESG 가이드라인', '이사회 구성·운영 등에 관한 국민연금 수탁자책임 원칙' 도입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와도 대화를 나눴다.

경총은 국민연금 수탁자 책임 원칙에 명시된 최고 경영자 승계 정책 공개 규정이 여전히 기업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경총 관계자는 "ESG 경영이 확산할 수 있도록 자체 노력을 강화하면서 동시에 정부와 산업계 간 소통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