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식 팔까?" 머스크, 지분 11억달러 진짜 팔았다(종합)

송고시간2021-11-11 09:45

댓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대규모 지분을 처분할지 설문을 트윗에 올린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실제로 테슬라 지분을 매각했다고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공시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215만4천572주 규모의 테슬라 보통주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행사한 뒤 이 중 93만4천주를 약 11억 달러(약 1조3천억원)에 매각했다.

스톡옵션 행사 가격은 주당 6.24달러이며, 이날 테슬라 종가는 1천67.95달러다.

이번 주식 매각은 "스톡옵션 행사와 관련된 원천징수 의무조항을 충족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머스크는 공시에서 밝혔다.

머스크가 테슬라 주식을 판 것은 소득세 5억9천만달러를 납부하기 위해 스톡옵션을 행사하고 매각한 지난 2016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라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앞서 머스크는 주말인 지난 6일 팔로워들에게 테슬라 지분 10%를 팔지 결정을 해달라는 돌발 트윗을 날렸다.

그는 "최근 들어 미실현 이익이 조세 회피 수단이 되고 있다는 것과 관련해 많은 논의가 있었다. 이에 내 테슬라 주식 10%를 매각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떤 결론이 나오든 설문 결과를 따를 것이라며 보유 재산이 주식뿐이라서 세금을 내려면 주식을 팔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24시간 진행된 설문에는 총 351만9천252명이 참여했고 57.9%가 찬성, 42.1%가 반대 의견을 냈다.

이 트윗에 테슬라 주가는 8∼9일 이틀간 16% 이상 급락했다.

이날도 장중 한때 987.31달러까지 떨어지고 시가총액이 잠시 1조달러를 밑돌았다가 이후 반등, 4.34% 상승 마감했다.

jh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