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르노 조에, 지난달 독일서 전기차 신규등록 1위…테슬라 제쳐

송고시간2021-11-11 10:18

댓글
르노 조에
르노 조에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는 순수전기차 '르노 조에'가 지난달 독일에서 전기차 신규등록 대수 1위를 차지했다고 11일 밝혔다.

독일 렌터카 업체 넥스트무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독일에서 신규등록된 르노 조에는 2천209대로 시장점유율 7%를 기록했다.

2위는 2천195대가 등록된 스마트 포투였고, 폭스바겐 ID.3가 3위를 차지했다.

테슬라 모델3(1천359대)는 6위, 현대차[005380] 아이오닉 5(1천52대)는 9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7월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모터원과 인사이드EV가 18종의 전기차를 대상으로 최고 기온 31℃의 환경에서 총 360㎞를 주행하는 전비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르노 조에는 100㎞당 11.0㎾의 전력을 소모하는 데 그치며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르노 조에는 2012년 출시 이후 30만대가량 판매됐음에도 배터리 화재 사고는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차량이기도 하다.

르노 조에는 지난해 유럽에서 총 10만657대가 팔리면서 전기차 모델 중 판매량 1위에 올랐다.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연간 판매 대수 10만대를 넘긴 모델은 르노 조에가 처음이다.

hee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