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남색 표지' 차세대 여권, 다음달 21일부터 발급…보안 강화

송고시간2021-11-11 10:54

댓글
남색 표지의 차세대 전자여권
남색 표지의 차세대 전자여권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외교부는 다음 달 21일부터 보안성·내구성을 강화한 남색 표지의 차세대 전자여권을 일반 국민에게도 발급한다고 11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며 여권 수요도 급감하자 예산 절감 차원에서 차세대 전자여권 전면발급 시기를 연기했으며, 관용 여권과 외교관 여권만 지난해 12월부터 시범발급을 시작했다.

하지만 최근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로 정책이 전환되고 국내외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해외여행 기대감도 고조되자 일반 국민용 차세대 전자여권도 이번에 전면 발급에 들어가기로 했다.

차세대 전자여권은 녹색에서 남색으로 표지 색깔이 바뀌고 내구성, 내충격성, 내열성이 높은 폴리카보네이트(PC) 타입의 개인정보면이 도입돼 보안이 강화됐다.

다만 외교부는 여권법시행령 일부를 개정해 내년 상반기에는 옛 여권과 차세대 여권 중 선택해 발급받는 것도 가능케 할 예정이다. 옛 여권의 경우 저렴한 수수료(1만5천원)에 유효기간 5년 미만으로 발급받을 수 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