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두 번의 굴욕은 없다' 우리카드, KB손해보험에 1R 패배 설욕

송고시간2021-11-11 21:45

댓글

'박정아·켈시 44점 합작' 도로공사, 흥국생명 꺾고 2연승

알렉스의 스파이크
알렉스의 스파이크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남자 프로배구 우리카드가 달라진 경기력으로 KB손해보험과의 리턴 매치에서 설욕에 성공했다.

우리카드는 11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2라운드 방문 경기에서 KB손보와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2(25-21 26-28 17-25 25-22 15-13)로 승리했다.

2라운드 첫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우리카드는 2승 5패, 승점 7을 기록하며 최하위 탈출을 향해 기지개를 켰다.

KB손보에 당했던 1라운드 0-3 완패도 설욕했다. KB손보(3승 4패·승점 10)는 2연승을 마감했다.

우리카드가 불과 닷새 만에 다시 만난 KB손보를 상대로 설욕전을 펼쳤다.

1라운드 맞대결 당시 서브 싸움에서 1-11로 크게 뒤졌던 우리카드는 10-6으로 압도하며 반전을 일으켰다.

세터 하승우의 안정된 토스 속에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가 38점, 나경복이 15점을 터뜨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KB손보는 '말리 특급' 노우모리 케이타가 양 팀 최다인 46점으로 폭발했으나 우리카드(25개)보다 11개나 많은 범실 36개로 자멸했다.

환호하는 우리카드 선수들
환호하는 우리카드 선수들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우리카드는 1세트 17-17에서 알렉스의 서브가 네트를 맞고 상대 코트 아래로 뚝 떨어지며 행운의 득점이 됐다.

후인정 KB손보 감독은 곧바로 작전 시간을 요청했다. 상대의 흐름을 끊으려는 시도였으나 알렉스는 2연속 서브 에이스를 추가로 꽂아 넣었다.

알렉스의 도합 3연속 서브 에이스로 20-17을 만든 우리카드는 흐름을 그대로 이어가며 첫 세트를 마무리했다.

우리카드는 2세트에서도 알렉스의 연속 득점에 힘입어 24-22로 먼저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다.

하지만 24-23에서 알렉스의 직선 공격이 블로커 손에 맞지 않고 그대로 아웃되며 승부는 듀스를 이어졌다.

우리카드는 결국 26-26에서 케이타, 김정호에게 연거푸 공격을 허용하며 다 잡은 2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2세트를 역전승으로 따낸 KB손보는 3세트에서 상승세를 이어갔다.

케이타의 서브 에이스로 13-10, 3점 차로 앞서나갔고, 16-13에선 김홍정의 블로킹, 상대 공격 범실을 묶어 5점 차로 달아나며 승리를 예약했다.

하지만 우리카드는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4세트에서 나경복의 스파이크를 시작으로 5-0으로 앞서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우리카드는 이후 20-19로 쫓겼으나 상대 네트터치 범실과 알렉스의 후위 공격 등으로 23-19로 달아나며 승부를 마지막 5세트로 끌고 갔다.

마지막 5세트에선 이날 경기 내내 부진하던 한성정이 귀중한 블로킹으로 8-8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나경복의 서브 에이스로 9-8 역전에 성공했다. 상대 범실에 이어 나경복이 또 한 번 서브 에이스를 꽂아 넣어 11-8, 3점 차 리드를 챙겼다.

우리카드는 이후 13-13 동점을 허용했으나 케이타의 서브 범실로 한고비를 넘겼다.

이어 알렉스의 후위 공격으로 혈전의 마침표를 찍었다.

기뻐하는 도로공사 선수들
기뻐하는 도로공사 선수들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같은 시간 김천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부 경기에선 한국도로공사가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1(26-24 25-17 21-25 25-17)로 따돌렸다.

2연승을 거둔 도로공사는 4승 3패, 승점 12를 기록, 3위 GS칼텍스와 승점과 승수 모두 동률을 이뤘지만, 세트 득실률에서 밀려 4위를 유지했다.

5위 흥국생명은 2연패에 빠졌다.

도로공사는 켈시 페인(등록명 켈시·27점)과 박정아(17점)가 44점을 합작하며 승리를 쌍끌이했다.

흥국생명은 캐서린 벨(등록명 캣벨)이 22점, 김미연이 11점으로 분전했으나 팀 공격 성공률이 29.53%에 그치며 도로공사에 승점 3을 헌납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