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OPEC "에너지 가격 상승, 경기 회복 속도 늦출 것"

송고시간2021-11-12 00:02

댓글

올해 4분기 세계 원유 수요량 하향 조정

OPEC 로고
OPEC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유가가 세계 경기 회복세를 둔화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OPEC은 11일(현지시간) 낸 월간 보고서에서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에너지 가격으로 인해 2021년 4분기 경기 회복세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발표했다.

OPEC은 4분기 세계 원유 수요량을 전달 발표한 예상치보다 하루 33만 배럴 낮춰 하루 9천949만 배럴로 예상했다.

이날 12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21% 오른 배럴당 81.51달러에, 1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0.42% 오른 배럴당 82.99달러에 거래됐다.

OPEC과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는 지난 5일 회의에서 매달 하루 40만 배럴씩 증산하기로 한 계획을 다음 달에도 유지하기로 합의했다.

미국은 기존의 증산 규모가 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기의 수요를 맞추기에 부족하다며 추가 공급을 요구해왔다.

주요 산유국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당시 세계 에너지 수요가 급감하자 생산량을 대폭 줄였다가 이후 경기가 회복되자 덩달아 뛴 수요만큼 생산량을 확대하진 않고 있다.

logo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