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부러 안 넣고 기다렸다"…가격 먼저 내린 직영주유소 긴 행렬

송고시간2021-11-12 10:41

댓글

서울 소재 직영주유소 휘발유 L당 1천800원대서 1천600∼700원대로 즉시 인하

유가정보 사이트 한때 접속 지연…자영주유소는 시차 걸려 소비자 불만도 커

유류세 인하분 즉각 반영한 주유소
유류세 인하분 즉각 반영한 주유소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가 시행된 12일 서울 금천구 알뜰 명보 주유소에 유류세 인하 조치가 반영된 가격표가 설치되어 있다. 2021.11.12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김철선 기자 = 정부의 한시적 유류세 인하 조치 시행 첫날인 12일 정유사 직영주유소와 알뜰주유소들이 바로 기름값을 내리면서 주유하려는 시민들과 차량의 긴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다만 그간 워낙 기름값이 올라있던 상황인데다 자영주유소의 경우 유류세 인하 단행 전에 들어온 재고가 소진되기까지 시차도 있어 불만의 목소리도 나왔다.

정유업계는 유류세 인하분을 즉각 반영해 소비자들이 최대한 빨리 체감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한다는 방침에 따라 이날부터 바로 직영주유소에 가격을 낮춰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석유공사가 운영하는 알뜰주유소도 이날 즉시 유류세 인하분을 기름값에 반영했다.

유류세 인하... 붐비는 주유소
유류세 인하... 붐비는 주유소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가 시행된 12일 서울 금천구 알뜰 명보 주유소가 차량들로 붐비고 있다. 2021.11.12 saba@yna.co.kr

연합뉴스가 이날 오전 일찍 방문한 서울 성동구 소재 현대오일뱅크 직영 효진 주유소에서는 보통 휘발유 가격이 L당 1천733원, 경유는 1천570원에 판매돼 전날보다 각각 164원, 116원 떨어졌다.

이 주유소의 주유기 5대 모두 분주하게 움직였고, 차량 운전자들은 일제히 '가득 넣겠다'고 외쳤다. 다음 차례를 기다리는 차량들도 줄을 이었다.

사무실에는 기름값을 문의하려는 사람들의 전화가 쏟아지면서 주유소 직원들은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모습이었다.

퀵서비스 오토바이 운전자 정재윤(49)씨는 "매일 기름을 넣는데 이 앞을 지나가다가 싸길래 들어왔다"며 "보통 6L를 넣으면 7천∼8천원이 나오는데 오늘 600원 정도 아껴서 큰돈은 아니지만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승용차 차주 황모(48)씨도 "휘발유 43L를 넣고 7만4천원이 나왔는데 유류세 인하 전보다 6천원 정도 저렴해졌다"며 "유류세 인하를 일단 체감은 하지만 이미 기름값이 너무 비싸서 가격이 더 내려가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유류세 인하 조치 시행... 주유하는 시민
유류세 인하 조치 시행... 주유하는 시민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가 시행된 12일 서울 금천구 알뜰 명보 주유소에서 시민들이 주유하고 있다. 2021.11.12 saba@yna.co.kr

유류세 인하 시행일까지 일부러 기름을 안 넣고 기다렸다는 사람들도 많았다.

현대오일뱅크 직영주유소를 찾은 한 승용차 운전자는 "가격이 떨어질 때까지 기다리느라 이번주 내내 일부러 기름을 안 넣고 있었다"고 말했다.

성동구 성수사거리 소재 GS칼텍스 직영 도루코주유소에서 만난 주부 이모(49)씨도 "기름을 계속 안 넣다가 오늘 아침 일찍 와서 평소보다 3천원 아꼈다"고 언급했다.

이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도 전날 1천826원에서 이날 1천661원으로 165원 인하된 상태다.

직영 주유소에서 일하는 관계자들은 이날 방문자가 최근 들어 가장 많다고 입을 모았다.

한 직원은 "근처에 셀프주유소가 있어 평소에 차량이 많지 않은데 유류세 인하 조치가 직영주유소부터 적용된다고 하니 평소보다 오늘은 꽤 많다"며 "2018년 11월 당시에도 그랬던 것처럼 하루, 이틀 정도는 직영 주유소가 덕을 많이 본다"고 전했다.

일부 주유소들은 '유류세 인하분을 즉각 반영했다'는 현수막을 내걸거나 단골들에게 연락을 돌려 방문을 권유하기도 했다.

또 기름값이 저렴한 주유소를 검색하려고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접속이 몰리면서 오피넷 홈페이지 연결이 한때 지연되기도 했다.

유류세 인하 조치 시행... 주유하는 시민들
유류세 인하 조치 시행... 주유하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가 시행된 12일 서울 금천구 알뜰 명보 주유소에서 시민들이 주유하고 있다. 2021.11.12 saba@yna.co.kr

직영 주유소보다 공급·유통 단계가 긴 자영 주유소들은 아직 유류세 인하 조치가 기름값에 반영되지 않은 모습이었다.

전날까지 높은 가격으로 공급받은 기름 재고량을 소진한 뒤 유류세 인하분이 적용된 새 기름을 판매하기까지 걸리는 시차는 주유소마다 다르다.

서울 광진구 소재 SK엔크린 주유소(자영)의 휘발유 가격은 전날과 똑같은 1천888원이었다. 유류세 인하분이 반영된 새 기름이 아직 입고되지 않았다.

이 자영 주유소 측은 "오후에 새 기름이 입고되면 가격을 내릴 수 있다"며 "오후에는 휘발유 기준으로 L당 160원 정도 인하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유류세 인하분 즉각 반영한 알뜰주유소
유류세 인하분 즉각 반영한 알뜰주유소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가 시행된 12일 서울 금천구 알뜰 명보 주유소에 유류세 인하 조치가 반영된 가격표가 설치되어 있다. 2021.11.12 saba@yna.co.kr

전체 주유소 중 자영 주유소가 약 90% 되다 보니 상당수 소비자는 유류세 인하를 체감하기 어렵다는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한 운전자는 "직영주유소는 원래 가격이 비쌌기 때문에 내려도 별로 체감이 되지 않는다"며 "일반 주유소들은 재고 소진을 해야 한다고 하니 가격 인하를 더 기다려야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특히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기름값이 인상될 때는 인상 요인이 즉각 반영돼 가격이 가파르게 오르더니 내릴 때는 재고를 이유로 시차가 걸리느냐'며 정유업계를 비판하는 주장의 글도 많다.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