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당 34% vs 국민의힘 36%…지지율 격차 8%p→2%p"

송고시간2021-11-12 11:09

댓글

문대통령 직무수행 긍정평가, 3주째 37%

갤럽 여론조사…"경선 컨벤션 효과 잦아들었다"

정당 지지도
정당 지지도

[한국갤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지지율 격차가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9∼1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 지지율은 전주보다 2%포인트 하락한 36%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4%포인트 오른 34%였다.

이에 따라 지난주 8%포인트까지 벌어졌던 양당 지지율 격차는 이번주 2%포인트로 좁혀졌다.

이에 대해 갤럽은 "국민의힘 지지도는 최근 당내 경선 본격화와 함께 상승했는데, 지난 금요일 후보를 확정해 그 영향이 어느 정도 잦아든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국민의당 지지율은 4%로 집계됐으며 정의당(3%), 열린민주당(2%)이 뒤를 이었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응답자는 22%에 달했다.

문재인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문재인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한국갤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문재인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는 37%로 3주째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부정 평가는 57%로 지난주보다 1%포인트 올랐다.

주변국 관계 조사에서는 미국에 대한 호감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변국 정상 호감도 조사에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9%,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8%),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7%),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6%) 순이었다.

한반도 평화에 중요한 주변국이 어디냐는 물음에는 응답자 71%가 미국을, 17%가 중국을 선택했다. 일본(3%), 러시아(2%)라는 입장도 있었다. 자유 응답으로 북한이라 답한 사례도 2%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변국 호감도 조사
주변국 호감도 조사

[한국갤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