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터뷰] 심상정 "이재명과 후보 단일화 가당찮아…민주당과 연정 없다"

송고시간2021-11-14 06:01

댓글

"민주당 개혁열차 이미 탈선…차악으로 힘 모으자는 논리 안 통해"

안철수·김동연과 '제3지대 연대' "양당 체제 종식 공조…거기까지"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21.11.14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윤지현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14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의 후보 단일화 문제와 관련, "가당치 않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시민들의 생각, 민심을 굉장히 안이하게 보고 있다고 본다"며 이처럼 단일화 가능성을 거듭 일축했다.

이어 "민주당이라는 개혁 열차는 이미 탈선한 지 오래"라며 "(여권) 단일화는 양당이 대변하지 못하는 수많은 시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배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 후보는 단일화를 이루지 못하면 보수진영에 정권을 넘겨줄 수도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왜 그걸 나한테 묻느냐. 그것은 이재명 후보 자신에게 해야 하는 질문"이라며 "최악을 막기 위해 차악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는 논리는 이제 국민들에게 통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선거는 과거로의 정권교체냐, 미래로의 정권교체냐의 문제"라며 "단순히 대통령을 한 명 뽑는 게 아니라 다당제, 의회 중심주의로의 전환을 시작하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국민들의 정권 교체 의지가 굉장히 강하고, 이재명 후보가 나오고 나서 그 의지가 더 커졌다"며 "(국민들이) 과감한 결단을 해줄 것"으로 봤다.

심 후보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 제3지대 후보들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도 "거대 양당 체제 종식에 대한 공조는 할 수 있지 않겠나. 다만 거기까지"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공통분모가 있다면 정책 사안별 연대 정도는 가능할 것"이라면서도 "김 전 부총리는 독자 완주 입장을 강하게 밝혔고, 안 후보는 생각이 복잡해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21.11.14 toadboy@yna.co.kr

집권 후 '다당제 하의 책임 연정'을 통해 국정을 이끌어 가겠다는 구상인 심 후보는 책임 연정의 구체적인 그림에 대해 "후보들 간 합종연횡이 아니라 시민의 대표성과 비례성을 확대한 방향이 돼야 한다"며 "당연히 개헌을 비롯한 제도 변화도 수반돼야겠지만 우선은 정치적인 합의와 정치를 통한 신뢰 구축이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과의 '책임 연정' 가능성에 대해선 일축했다.

심 후보는 "민주당은 책임 연정을 통해 정치교체를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두 번이나 차버렸다. 첫 번째는 탄핵 연대, 두 번째는 연동형 비례제"라며 "민주당은 더는 연정을 얘기할 자격이 없고, 민주당이 얘기하는 연정에 대해 믿을 사람은 없다"고 평가했다.

다만 이 후보가 민주당이 위성정당 창당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살리지 못한 점을 사과한 것에 대해선 "잘못을 저지른 민주당의 입을 지켜보겠다. 이 후보의 입장 표명이 민주당의 입장으로 공식화되길 바란다"고 반응했다.

심 후보는 이 후보가 가상화폐 과세 유예 공약을 내세운 것을 거론, "소득이 있는 곳에 세금이 있어야 한다. 정부의 (가상화폐 과세) 방침이 상식적인 건데 거꾸로 가고 있다"며 "불로소득 잡겠다던 이재명은 어디 가고 '대장동 이재명'만 남았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가 '여성주의 정책' 비판이 담긴 2030 남성들의 글을 공유했던 데 대해서도 "반(反) 페미니즘을 앞세워 차별과 혐오에 편승해 표를 구하려 한다"며 "남성과 여성을 갈라치기 한다고 남성 표가 오는 게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이 후보가 차별금지법이 시기상조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을 놓고도 "이 후보의 인권 감수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심 후보는 대장동 특검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선 "국민 10명 중 7명이 대장동 특검을 요구하는 만큼, 조건 없이 특검을 수용해야 한다"며 "이 후보가 잘못한 게 뭐가 있느냐는 식으로 나온다면, 국민들이 생떼를 부리고 있다는 얘기냐"고 반문했다.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21.11.14 toadboy@yna.co.kr

y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