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향수' 부른 가수 이동원 별세…전유성 임종 지켜

송고시간2021-11-14 09:44

댓글
가수 이동원
가수 이동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김예나 기자 = '향수'·'가을편지'로 1980∼1990년대 사랑받은 가수 이동원이 14일 오전 4시께 지병인 식도암으로 별세했다. 향년 70세.

이날 가요계에 따르면 이동원은 개그계 대부 전유성이 있는 전북 남원으로 옮겨 투병 생활을 하던 중 전유성이 임종을 지킨 가운데 세상을 떠났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전유성 씨가 과거 이동원 씨 집에서 함께 산 인연이 있어 이동원 씨가 말년에 남원의 전유성 씨 집에서 함께 지냈다"고 말했다.

정지용 시인의 동명의 시에 곡을 붙인 '향수'는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라는 애절한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노래해 남녀노소 불문하고 큰 인기를 끌었다.

1970년 데뷔한 이동원은 '향수' 이외에도 '명태'(양명문 시인), '물나라 수국'(김성우 시인) 등 아름다운 시에 곡을 붙인 노래를 즐겨 불렀다.

방송인 정덕희 교수와 가수 조영남 등 이동원의 지인들은 오는 22일 그를 위한 사랑의 음악회를 준비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빈소는 동국대일산병원 장례식장 15호. 발인은 16일 오전 11시 30분.

ts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