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무소속 이용호 의원 "윤석열 후보가 도와달라고 해…숙고 중"(종합)

송고시간2021-11-15 16:00

댓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무소속 이용호 의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무소속 이용호 의원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오른쪽)와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 한 식당에서 조찬 회동을 하고 있다. 2021.11.15 [윤석열 후보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무소속 재선인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은 15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오늘 조찬 회동에서 도와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이 자리에서 무슨 이야기가 오갔나 자세하게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 "결정된 바 없다. 숙고하겠다"고 밝혀 여운을 남겼다.

더불어민주당 입당을 타진해온 이 의원은 "내가 앞으로 민주당에 복당시켜주세요. 지역위원장 주세요. 이런 이야기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이 의원은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당 복당 신청을 철회하고 당 거취 문제를 원점에서 숙고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지난 4월 민주당 복당을 신청한 이후 반년이 지났는데도 민주당 내 계파주의, 기득권 정치, 지역 패권주의 때문에 저의 복당 문제가 장기간 표류하고 있다"라며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손을 놓아 온 민주당 지도부에게도 유감을 표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이 마치 시혜를 베푸는 것처럼 저의 복당 문제를 취급하는 것은 저를 뽑아준 지역주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저는 사면의 대상이 아니며 민주당 선처나 바라는 식으로 정치를 하고 싶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끝으로 "민주당에서 호남 정신은 실종된 지 오래고, 앙상한 진영논리와 권력에 대한 탐욕만이 남았다"며 "정치적 운명을 직접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2004년 민주당(당시 새천년민주당) 후보로 17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했다 낙선한 뒤 2016년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 후보로 남원·임실·순창 지역구에 출마해 당선됐다.

이후 2018년 당시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 합당을 결정하자 이에 반발하며 탈당했다. 지난해 21대 총선에선 무소속으로 재선에 성공했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