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시아 쏜 미사일에 위성 산산조각…미영 "무책임" 화들짝(종합)

송고시간2021-11-16 08:32

댓글

잔해물, 다른 발사체와 충돌 우려…ISS있던 우주인들 '긴급 대피'

국제우주정거장(ISS)
국제우주정거장(ISS)

[AFP/나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김태종 기자 = 러시아가 우주에 있는 자국 위성을 미사일로 파괴하는 위성요격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사실이 확인됐다.

미국과 영국은 위성요격 미사일 발사가 우주에 잔해물을 증가시켜 국제우주정거장(ISS)이나 다른 발사체와 충돌을 일으킬 수 있다며 일제히 러시아를 규탄했다.

러시아 쏜 미사일에 위성 산산조각…미영 "무책임" 화들짝(종합) - 2

미 국무부는 15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주 공간에 있는 자국 위성을 미사일로 파괴하는 위성요격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러시아가 자국 위성 중 하나를 겨냥해 신중하지 못한 요격 시험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위성 요격 미사일 발사 시험은 지난 4월에 이어 7개월만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사일을 이용한 위성 파괴로 우주에 수많은 파편이 발생할 수 있다. 파편들은 우주 공간을 떠돌며 지구 궤도로 올려진 다른 발사체와 충돌하는 등 연쇄 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한다.

러시아의 이번 미사일을 이용한 위성 파괴로 1천500여 조각의 우주 파편이 발생했다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덧붙였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2만7천개 이상의 우주 파편을 추적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특히, 이 파편들은 지구 궤도 부근에 밀집해 있고, 파편들은 크기가 작아서 추적도 잘 안 되지만 유인 우주선이나 로봇의 우주 미션에 충분히 위협이 될 수 있다는 나사의 우려를 전했다.

러시아의 미사일 발사(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러시아의 미사일 발사(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편들이 우주 공간에서 시간당 1만5천700마일, 약 2만5천㎞의 굉장히 빠른 속도로 이동하기 때문에 작아도 우주선 등에 큰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이날 러시아의 위성 요격으로 발생한 잔해물이 두 차례나 국제우주정거장(ISS)에 근접하면서 정거장에 체류하던 우주인들이 곧바로 ISS에 도킹해 있는 러시아와 미국 우주선으로 도피하기도 했다.

이에 미국과 영국은 일제히 러시아의 위성 요격을 규탄했다.

미 국무부는 "신중하지 못한 시험"이라며 "러시아의 위험하고 무책임한 행동이 우주의 장기적인 안전성을 위태롭게 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우주 무기화에 반대하는 러시아의 주장은 위선적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이번 위성요격 미사일 시험은 우주에서 규칙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보여줬다고 논평했다.

벤 월러스 영국 국방장관은 트위터에 "러시아에 의한 파괴적인 위성 미사일 실험은 우주의 안보와 안전, 지속 가능성을 완전히 무시하는 것"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이번 시험 발사로 발생한 우주 파편은 위성과 우주선 궤도에 남아 앞으로 수년간 위험 요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현재까지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은 가운데 타스 통신은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러시아 연방 우주국이 16일(현지시간) 나사와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kyungh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