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빈부격차 심한 브라질…내년 선거 앞두고 곳간보다 '표'가 먼저?

송고시간2021-11-16 09:07

댓글

빈곤층 생계비 보조 대폭 확대…재정 부담 가중·경제 침체 우려

브라질의 빈곤층 거주지역
브라질의 빈곤층 거주지역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상파울루)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내년 10월 선거를 앞두고 '포퓰리즘 정책'이 곳곳에서 고개를 들고 있다. 특히 빈곤층에 대한 생계비 보조를 대폭 확대하는 계획이 발표되면서 재정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내년 10월 브라질에서는 대통령-부통령과 주지사, 상·하원 의원, 주의원 등을 뽑는 선거가 실시된다.

15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들에 따르면 연방정부는 물론 전국 27개 주 정부들이 일제히 빈곤층을 겨냥한 고용 확대와 소득 분배 프로그램을 내놓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받은 빈곤층을 지원한다는 명분을 내세웠으나 이런 지원 프로그램은 내년 말까지를 시한으로 정하고 있어 선거를 의식한 '매표 행위'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연방정부는 빈곤층 생계비 지원액을 월 190헤알에서 400헤알(약 8만4천500원)로 배 이상 올리고 화물운임 인상과 경유 가격 안정 등을 요구하는 트럭 운전사 75만 명에게도 보조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주 정부들은 가정용 가스 요금 보조, 중·고교생 등록금 지원, 코로나19 고아에 대한 금융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의 호시냐 빈민가
리우데자네이루의 호시냐 빈민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빈부격차가 심한 탓에 이 같은 포퓰리즘 조치가 빈곤층 유권자들의 표심을 흔들 수 있다는 우려섞인 관측이 나온다.

브라질의 디지털 신문인 '포데르(Poder) 360'이 지난달 25∼27일 유권자 2천500명을 대상으로 벌인 조사(오차범위 ±2%포인트) 결과 대선 1차 투표 예상 득표율은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 35%,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28%로 나왔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두 사람이 결선투표에서 만날 경우 52% 대 37%로 룰라 전 대통령의 승리가 예상됐다.

지난 9월 조사에서는 결선투표 예상 득표율이 룰라 56%·보우소나루 33%로 23%포인트 격차를 보였으나 이번엔 15%포인트로 줄었다.

이런 현상은 주지사 후보들에 대한 지지율 조사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나고 있어 포퓰리즘이 당장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데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는 주장이 확산하고 있다.

그러나 시장에선 포퓰리즘 광풍이 재정 악화에 이어 경제를 다시 침체에 빠뜨릴 수 있다는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불황 속에 물가가 치솟는 스태그플레이션 상황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가 하면 내년 경제가 '제로 성장'에 가깝거나 역성장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내년 대통령-부통령과 주지사 선거는 10월 2일 1차 투표가 치러진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득표율 1∼2위 후보가 같은 달 30일 결선투표로 최종 당선자를 가린다.

상·하원 의원과 주의원 선거에서는 단 한 표라도 많이 얻은 후보가 당선된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