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북도, 대통령 선거 공약 등 미래 먹거리 발굴 부실"

송고시간2021-11-16 15:53

댓글

도의원들 행정사무 감사서 잇따라 지적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

[경북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에 대한 행정사무 감사에서 대통령 선거 공약사업 등 미래 먹거리 발굴 노력이 부실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6일 경북도의회에 따르면 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는 최근 도 미래전략기획단 등에 대한 행정사무 감사에서 내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의 공약에 반영할 사업 개발에 문제가 많다고 지적하고 도가 미래 먹거리 발굴에 힘 써달라고 주문했다.

방유봉 의원은 "대선 후보들이 공약에 대한 내부 검토를 하고 지역 방문 때는 일부를 발표하는 사례도 있는데 이에 대응하는 일원화한 자료가 있어야 한다"며 "정책기획관실, 미래전략기획단, 대구경북연구원 등에서 서로 엇갈린 자료를 가지고 우왕좌왕하지 말고 일원화한 자료를 가지고 대응하라"고 주문했다.

이선희 의원은 2030 신경북 전략 프로젝트, 경북 미래전략 포럼, 대구·경북 신공항 연계 지역발전 전략, 도심 항공교통 산업육성 기반구축 전략 등과 관련해 "중앙정부와 동떨어진 도의 전략은 실패하기 쉬운 만큼 중앙정부 용역 결과나 정책 방향을 주시하면서 전략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춘우 의원은 "도의원들은 항상 경북 발전을 위해 정책을 고민하고 집행부와 의견을 교환하며 발전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미래전략기획단에서는 한 번도 용역 결과물을 해당 상임위인 기획경제위원들에게 제공하거나 의견을 나눈 적이 없다"고 질타했다.

배진석 의원(기획경제위원장)은 "미래전략기획단이 발굴했다는 공약 10대 과제 내용을 보면 대선 후보들에게 제공하기엔 매우 부족하다"며 "지역이 당면한 인구, 일자리, 농산어촌 분야 등 내용은 보이지도 않는다"고 비판했다.

기획조정실과 관련해 김상헌 의원은 "공공기관이 조직을 만든다거나 예산을 집행할 때는 정해진 절차와 규정을 지켜야 하는데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 및 지원사무국 설치, 이를 지원한 예산에 대해 의회에 한마디 보고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har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