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완패 인정한 아드보카트 "변명 여지 없어…한국이 나았다"

송고시간2021-11-17 02:44

댓글

이라크, 한국과 WC 최종예선 두 번째 맞대결서 0-3 완패

기자회견하는 아드보카트 감독
기자회견하는 아드보카트 감독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6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6차전 한국과 이라크의 경기가 끝난 뒤 딕 아드보카트 이라크 감독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날 경기는 대한민국 대표팀이 이라크에 3대0으로 승리를 거두었다. 2021.11.17 superdoo82@yna.co.kr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한국이 더 나았습니다."

딕 아드보카트 이라크 축구대표팀 감독이 한국전 완패를 인정했다.

이라크는 17일 카타르 도하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치른 한국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6차전에서 한국에 0-3으로 크게 졌다.

전반전 이재성(마인츠)에게 선제 실점한 이라크는 후반전 손흥민(토트넘)과 정우영(프라이부르크)에게 한 골씩을 더 내주고 완패했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0-1로 뒤진 채 시작한 후반전에 변화를 주려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면서 "변명의 여지가 없다. 한국이 육체적으로도, 축구 실력으로도 우리보다 나은 팀이었다"고 말했다.

훈련 지도하는 아드보카트 이라크 감독
훈련 지도하는 아드보카트 이라크 감독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이라크 축구 대표팀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훈련을 지도하고 있다. 한국과 이라크는 17일(한국시간) 0시 이곳에서 무관중으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A조 6차전을 치른다. 2021.11.16 superdoo82@yna.co.kr

이어 "한국은 패스와 움직임이 너무도 좋았다. 우리가 컨트롤할 수 없는 수준이었다. 제어하기가 어려웠다"면서 "우리도 가만히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결국 한국의 흐름 대로 경기가 흘러갔다"고 말했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2006년 독일 월드컵 때 한국을 지휘했던 지도자다.

한국 축구를 잘 아는 그는 한국과 1차전 원정 경기에서는 0-0 무승부를 거뒀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자국 축구 팬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렸고, 벤투 감독은 패배와도 같은 무승부에 비난받아야 했다.

하지만, 이제 두 사령탑의 처지는 완전히 역전됐다.

이라크는 첫 승을 올리지 못하고 4무 2패를 기록 중이다. 한국은 6경기 무패(4승 2무)로 순항하고 있다.

월드컵 길목에서 다시 마주친 전·현직 한국 감독들
월드컵 길목에서 다시 마주친 전·현직 한국 감독들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6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6차전 한국과 이라크의 경기. 한국 파울루 벤투 감독과 이라크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1.11.17 superdoo82@yna.co.kr

아드보카트 감독을 향한 경질 여론은 이번 한국전 패배를 계기로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1차전에서 우리는 더 조직적인 플레이를 펼쳐 한국 원정에서 승점 1을 따내는 성과를 냈지만, 결국 한국이 더 나은 팀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선수들을 탓할 수는 없다. 그들은 매우 열심히 뛰어줬다"면서 "그러나 때로는 열심히 하는 것만으로는 해결될 수 없는 것들이 있다"고 말했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