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겨울 외투는 '짧거나 크거나'…"갖춰 입으면서도 편안하게"

송고시간2021-11-17 09:37

댓글
구호 브랜드의 쇼트 점퍼(왼쪽)와 코트[삼성물산 패션부문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구호 브랜드의 쇼트 점퍼(왼쪽)와 코트[삼성물산 패션부문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올겨울 아우터(외투)는 수년간 이어진 '오버사이즈' 유행이 계속되는 가운데 길이가 전반적으로 짧아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물산[028260] 패션부문은 17일 올겨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부각된 '편안함'을 강조하는 아우터가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 시행으로 이른바 '집콕' 패션으로 불리던 '원마일 웨어'(집이나 집 근처에 외출할 때 편히 입을 수 있는 옷)에서 벗어나 좀 더 갖춰 입으려는 욕구가 반영될 것으로 분석했다.

이런 트렌드를 반영해 올해 나온 아우터는 패딩이나 부드러운 촉감의 소재, 넉넉한 핏의 코트가 주를 이루고 있다.

쇼트(숏) 패딩을 비롯해 아우터의 길이가 전반적으로 짧아진 것도 특징이다.

골반 위 기장의 푸퍼 패딩(일반 패딩에 보충재를 더 많이 넣은 패딩)과 길이가 짧은 피코트가 많이 나왔다.

동시에 몸을 폭 감싸는 형태에 소매는 손등을 덮고 기장은 발목까지 올 정도의 오버사이즈 아우터도 강세다.

임지연 삼성패션연구소장은 "위드 코로나로 외출이 늘면서 안에 입는 옷에 집중되던 집콕 패션에서 벗어나 좀 더 갖춰 입으면서도 편안함을 잃지 않는 아우터의 선택이 중요해졌다"며 "올겨울에는 짧은 기장과 오버사이즈 실루엣이 강세인 가운데 레이어링(겹쳐입기)하는 연출법을 활용해보기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zitr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