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도서 또 집단성폭행…16세 소녀 "가해자 수백명"

송고시간2021-11-17 10:04

댓글

현지 경찰 현재까지 미성년자 포함 8명 입건

인도서 성폭행·살인 사건 항의 시위
인도서 성폭행·살인 사건 항의 시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인도 서부지역에서 16세 소녀가 수백 명의 남성에게 성폭행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16일(현지시간) CNN방송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 경찰은 마하라슈트라주 비드시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과 관련해 현재까지 미성년자 1명을 포함한 8명의 남성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피해자는 경찰조사에서 13살 때 자신을 성적으로 학대한 33세 남성과 결혼했다고 진술했다.

또 자신의 아버지로부터도 성폭행당한 뒤 집을 나와 노숙 생활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 인도 아동복지위원회(CWC)는 성명을 내고 피해 소녀는 남성 약 400명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으며, 지목된 가해 남성 가운데는 경찰관 2명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또 강간범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수를 확증하기 어렵지만 피해자가 가해자로 추정되는 남성들 가운데 적어도 25명을 특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여성 인권 운동가인 요기타 바야나 씨는 이번 사건을 두고 "역사상 가장 끔찍한 사례"라며 "우리는 모든 범인에 대한 엄정한 조치를 원한다"고 말했다.

인도범죄기록국에 따르면 2020년 한해 여성을 대상으로 한 강간 사건은 2만8천 건을 넘은 것으로 보고됐다.

그러나 상당수 여성이 두려움으로 사건을 알리지 않았을 가능성을 고려할 때 실제 발생 건수는 더 많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인도에서는 2012년 수도 뉴델리에서 발생한 여학생 집단 성폭행·살해 사건 이후 강간 등 성폭력에 대한 처벌이 강화됐지만, 이후에도 세상을 떠들썩하게 하는 성폭행 사건이 계속해서 일어나는 실정이라고 CNN방송은 전했다.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