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도이치모터스' 의혹 등 尹부인 정조준…"악랄한 개미핥기"

송고시간2021-11-17 12:02

댓글

"윤석열 가족은 치외법권…청와대 안주인에 범죄혐의 가족 안돼"

김건희씨 소환조사 촉구 기자회견하는 민주당 원내대표단
김건희씨 소환조사 촉구 기자회견하는 민주당 원내대표단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 관련 소환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1.1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연루 의혹을 받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들이 잇따라 구속되자 이를 고리로 윤 후보를 향해 파상공세를 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선대위 회의에서 "본인과 일가의 악질적인 비리에 대해 윤 후보는 침묵으로 일관 중이다. 내로남불이 유체이탈 급"이라며 "김 씨는 본인을 향해 제기되는 모든 의문에 대해 직접 소상히 해명하고 국민 앞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송 대표는 "영부인은 공직자의 배우자로서 유일하게 공식적인 지위가 부여되는 중요한 자리"라며 "대선후보 못지않은 검증의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 씨가 공식 석상에 나오지 않을 것도 거론하며 "대선후보의 배우자로서 대단히 부적절하다.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김 씨의 주식 취득 과정을 거론하며 "일반 개미투자자나 단순 전주(錢主)의 투자패턴이 아니다. 내부사정을 훤히 아는 사람들끼리 주고받는 선수들의 영역"이라고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김 씨가 주가조작 가담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야당 대선후보 부인이 선량한 개미들을 잡아먹는 악랄한 개미핥기였다는 게 드러날 것"이라고 비하했다.

또 "이를 덮기 위해 윤 후보가 자신의 지위를 활용했다면 이는 명백한 직권남용"이라며 "이 경우 야당 후보 교체라는 초유의 사태까지 이를 수 있는 중대사안"이라고 몰아세웠다.

조정식 의원은 "윤 후보 본인과 부인, 장모의 의혹은 무려 12가지"라며 "윤석열이 곧 법이었고 그의 가족은 치외법권이라는 민낯이 조만간 드러날 것"이라고 봤다.

한준호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영부인도 국격을 대변한다"며 "범죄혐의 가족을 청와대 안주인으로 모셔야겠느냐"고 반문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여당은 윤 후보가 내놓은 종부세 전면 재검토 공약에 대해서도 맹공을 이어갔다.

홍영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극우 정치 카르텔의 아이콘 윤 후보가 이번에는 부자들을 대변하고 나섰다"며 "사회적 통합과 불평등 해소는 안중에도 없이 최상위 2%만 비호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재수 의원은 MBC 라디오에 나와 "큰일 날 소리"라며 "고가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분들에 대해 걷은 종부세는 예를 들면 재정자립도가 열악한 17개 지자체에 나눠주는 데 쓰인다. 이런 부분은 어떻게 할 거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내 극소수에 불과한 1%를 위한 부자 감세라는 비난을 피할 수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태년 의원은 선대위 회의에서 "윤 후보를 보고 있으면 MB(이명박 전 대통령)의 향기가 물씬 풍긴다"며 "모든 면에서 MB 아바타"라고 평가절하했다.

김 의원은 "MB도 후보 시절 종부세 폐지하고 여러 재산세를 재산보유세로 통합한다는 공약을 냈는데, 윤 후보도 똑같이 얘기하고 있다"며 "어떤 게 MB 공약이고 윤석열 공약인지 헷갈린다"고 비꼬았다.

y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