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자택·화천대유 압수수색(종합2보)

송고시간2021-11-17 18:12

댓글

성남도개공 설립 주도 후 돈 받은 혐의…유동규 휴대폰 포렌식 완료

경찰,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자택·화천대유 압수수색
경찰,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자택·화천대유 압수수색

[연합뉴스TV 제공]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경기남부경찰청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은 17일 이른바 '성남시의회 30억 로비'의 대상으로 지목된 최윤길 전 경기도 성남시의회 의장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수사팀은 이날 최 전 의장의 경기도 광주시 자택과 성남시 화천대유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최 전 의장은 현재 화천대유에서 임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최 전 의장은 2013년 2월 대장동 개발의 시발점이 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을 본회의에 상정해 통과시키는 데 앞장섰다.

경찰, 화천대유자산관리 압수수색
경찰, 화천대유자산관리 압수수색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경기남부경찰청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이 17일 오후 이른바 '성남시의회 30억 로비'의 대상으로 지목된 최윤길 전 경기도 성남시의회 의장 관련 경기도 성남시 화천대유자산관리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후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2021.11.17 [공동취재] xanadu@yna.co.kr

경찰은 이 대가로 최 전 의장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등으로부터 성과급으로 30억 원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그를 뇌물수수 혐의로 입건,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최 전 의장 휴대전화를 압수하고 화천대유 사무실에서 성과급 지급 내역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토대로 최 전 의장이 뒷돈을 받았는지와 받았다면 대가성이 있는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은 맞고 현재 확보한 자료들에 대한 분석에 착수했다"며 "자세한 혐의 등에 대해서는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전담수사팀은 이날 이번 사건의 '키맨'으로 불리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휴대전화 포렌식을 모두 마쳤다.

경찰은 수사 중인 사안임을 이유로 분석 내용에 대해 밝히지 않았지만, 휴대전화 내 통화기록과 문자 메시지 수·발신 내용은 물론 별도의 비밀번호가 설정돼 있던 메신저 애플리케이션 텔레그램도 열어 내용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텔레그램 비밀번호는 최근 유 전 본부장 측 변호인이 뒤늦게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 전 본부장 측은 경찰의 포렌식 요청에 휴대전화 잠금을 해제해 주며 수사에 협조하는 듯했으나 별도의 비밀번호가 설정된 텔레그램 비밀번호를 한동안 제공하지 않아 은폐 의혹을 낳았다.

zorb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