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한, 미 NSC 주관 랜섬웨어 국제회의에 "반공화국 모략극"

송고시간2021-11-17 16:51

댓글

외무성 "사이버안전 위협한 주범은 다름 아닌 미국"

북한 사이버공격 (CG)
북한 사이버공격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 외무성이 최근 미국이 주관한 랜섬웨어 대응 국제회의를 언급하며 '날조된 모략극'이라고 비난했다.

외무성은 17일 홈페이지에 '사이버범죄의 왕국-미국' 제목의 글을 싣고 "미국은 세계적인 해킹 공격 사건들이 일어날 때마다 병적거부감을 가지고 우리를 때 없이 걸고 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국제적인 사이버범죄 사건들을 우리 국가기관들과 억지로 연결시키면서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외무성이 문제 삼은 것은 미국이 최근 러시아와 중국, 북한 등의 랜섬웨어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개최한 국제회의로, 한국과 영국, 독일, 프랑스, 일본 등 30여 개국이 참여했다.

외무성은 미국 정부 관계자들이 북한에 의한 사이버범죄 피해를 연일 주장하고 있다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악랄한 비방·중상이며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또 하나의 반공화국 모략극"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사이버안전을 위협한 주범은 다름 아닌 미국"이라면서 "세계를 상대로 감행되는 미국의 대규모적인 도청행위와 사이버범죄 행위들은 자국민들뿐 아니라 다른 나라 인민들의 인권까지 침해하는 용납할 수 없는 인권범죄"라고 주장했다.

외무성은 "사이버범죄의 원흉인 미국이 사이버 위협에 대해 운운하는 것 자체가 파렴치의 극치이며 언어도단"이라면서 "미국은 남을 걸고 들수록 악취가 풍기는 자기의 허물만 들춰지게 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on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