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북한, 美 핵 준비태세 훈련에 "전세계 대상 핵전쟁 연습" 비난

송고시간2021-11-17 19:23

댓글
북한, 美 핵 준비태세 훈련에 "전세계 대상 핵전쟁 연습" 비난 (CG)
북한, 美 핵 준비태세 훈련에 "전세계 대상 핵전쟁 연습" 비난 (CG)

[연합뉴스TV 제공]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이 미국 전략사령부가 매년 실시하는 핵 준비태세 점검 훈련인 '글로벌 선더'에 대해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핵전쟁 연습"이라며 맹비난했다.

외무성은 17일 홈페이지에 '핵구름을 몰아오는 글로벌 싼더(선더) 22' 제목의 글을 싣고 "핵전쟁 준비태세를 강화하기 위해 가상적인 적을 설정하고 실전의 분위기 속에서 진행하는 글로벌 싼더 훈련은 명백히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핵전쟁 연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인류를 대상으로 원자탄을 사용한 핵 전범국"이라면서 "불미스러운 과거에 대해 반성하기는커녕 여전히 핵 만능론을 고취하면서 자기의 핵무기고를 계속 증강하고 있으며 핵전쟁 능력을 끊임없이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름이 자주 끼면 비가 오기 마련이듯이 미국이 해마다 벌려놓는 글로벌 싼더 훈련이 핵전쟁에로 이어지지 않는다고 과연 누가 장담할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외무성은 "전 세계를 새로운 핵군비경쟁마당에로, 핵대결장에로 몰아넣는 위험천만한 행위"라면서 "미국은 핵 구름을 몰아오는 무모한 행위를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달 1일 시작된 '글로벌 선더'(Global Thunder) 훈련에는 3대 핵전력으로 불리는 핵폭격기 비행과 미사일 훈련, 핵잠수함 준비 태세를 점검하는 것이 포함됐다.

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