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방탄소년단, 미국 LA 도착…팬들 "보라해 BTS" 외치며 함박웃음

송고시간2021-11-18 06:49

댓글

공항에 팬 100여 명 모여…"2년 만에 콘서트 열려 행복하고 신나"

멕시코에서 건너온 15살 팬부터 딸 손잡고 나온 아빠까지

BTS, 안전 문제로 다른 출구 이용…팬들, 실시간 소식 공유

멕시코에서 온 방탄소년단 팬 카리나 에르난데스(오른쪽)
멕시코에서 온 방탄소년단 팬 카리나 에르난데스(오른쪽)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17일(현지시간) 멕시코에서 온 방탄소년단(BTS) 팬 카리나 에르난데스가 "보라해 BTS"라고 말하고 있다. 2021.11.18 jamin74@yna.co.kr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년 만에 재개하는 대면 콘서트를 위해 1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도착했다.

BTS는 이날 오전 대한항공 비행기 편으로 LA 공항에 내렸다.

공항 입국장 주변에는 100여 명 팬이 모였다. 이들은 BTS를 직접 보기 위해 한국발(發) 비행기가 도착하는 톰브래들리 국제선 터미널에서 기다렸다.

하지만 LA 공항 관계자는 BTS 입국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 문제 등의 사유로 멤버들이 다른 터미널을 이용해 공항을 빠져나갔다고 전했다.

이날 아침 일찍부터 3시간 넘게 기다린 팬들은 BTS 도착 장면을 보지 못해 아쉬워했지만, BTS가 LA에 왔다는 사실만으로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멕시코에서 차를 타고 LA에 온 카리나 에르난데스(15)는 BTS 응원 도구인 아미봉을 흔들며 "보라해 BTS"(We purple you, BTS)라고 외쳤다.

'보라해'는 BTS와 팬들 사이에서 '사랑한다'는 의미로 사용되는 말이다.

방탄소년단의 LA 도착을 마중 나온 팬들
방탄소년단의 LA 도착을 마중 나온 팬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17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BTS)의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공항 도착을 앞두고 팬들이 기다리고 있다. 2021.11.18 jamin74@yna.co.kr

에르난데스는 BTS 콘서트 표를 끊어놨다면서 "드디어 BTS를 보게 된다. 무척 긴장되고 행복하고 흥분된다. 너무 많은 감정이 들어서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웃었다.

한국 출신 한 유학생은 BTS가 미국으로 출발했다는 뉴스를 접하고 공항으로 달려 나왔다면서 아마도 미국 전역에서 '아미'(BTS 팬클럽)들이 콘서트장에 모일 것이라고 들뜬 분위기를 전했다.

현지 팬들은 2년 만에 열리는 BTS 대면 콘서트를 한목소리로 반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그동안 소셜미디어 등 온라인을 통해서만 BTS와 소통해왔으나 이제 오프라인 무대에서 히트곡 '버터'와 '다이너마이트' 공연을 볼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BTS"라고 외치며 응원하는 팬들
"BTS"라고 외치며 응원하는 팬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1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공항에서 팬들이 "BTS"를 외치고 있다. 2021.11.18 jamin74@yna.co.kr

BTS는 이달 27∼28일과 다음 달 1∼2일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콘서트를 연다.

이번 콘서트는 2019년 10월 잠실 주경기장 콘서트 이후 2년여 만에 개최되는 오프라인 행사다.

LA에 거주하는 10대 소녀 재닛은 "BTS를 무대에서 직접 보게 돼 무척 신난다"고 소감을 밝혔다.

역시 BTS 콘서트 예매를 마쳤다는 앤드리아(21)는 "2년 만에 열리는 콘서트에 표는 이미 매진됐다"며 "난 BTS가 자랑스럽고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공항에는 10∼20대 팬뿐만 아니라 갓난아기를 안고 나온 엄마 팬, 딸 손을 붙잡고 나온 아빠도 있었다.

BTS가 다른 터미널 출구를 이용해 공항을 빠져나갔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은 일제히 입국장 밖으로 몰려나왔다.

방탄소년단이 공항을 떠났다는 소식에 입국장 밖으로 몰려나온 팬들
방탄소년단이 공항을 떠났다는 소식에 입국장 밖으로 몰려나온 팬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17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공항을 빠져 나갔다는 소식을 듣고 팬들이 입국장 밖으로 나와서 행방을 찾고 있다. 2021.11.18 jamin74@yna.co.kr

이들은 BTS와 함께 LA에 도착한 소속사 관계자들이 눈에 띄자 BTS가 이미 공항을 떠났느냐고 물으며 소셜미디어를 통해 실시간으로 소식을 공유했다.

한편 BTS는 네 차례 콘서트 공연에 앞서 21일 LA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리는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에도 참석한다.

AMA는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로, BTS는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를 비롯해 총 3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BTS는 이번 시상식에서 인기 여성 래퍼 메건 더 스탤리언과 함께 '버터' 리믹스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시상식은 ABC 방송을 통해 생중계된다.

이어 23일에는 CBS 인기 토크쇼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에 출연해 '퍼미션 투 댄스' 무대를 꾸민다.

BTS는 이후 예정대로 콘서트를 진행한 뒤 다음 달 3일에는 미국 대형 음악 축제인 '2021 징글볼(2021 Jingle Ball) 투어' 무대에 오른다.

차량 탑승을 준비 중인 방탄소년단 소속사 관계자들
차량 탑승을 준비 중인 방탄소년단 소속사 관계자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1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도착한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관계자들이 차량 탑승을 준비하고 있다. 2021.11.18 jamin74@yna.co.kr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