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보수 인사, 한국계 캐릭터 어린이 프로에 "제정신이냐" 트집

송고시간2021-11-18 10:48

댓글

미 진영 갈등, '지영' 캐릭터 등장하는 '세서미 스트리트'로 불똥

보수, 공영방송에 "편향·바이든 선전도구" 불만…"돈줄 끊자" 주장도

미 어린이 프로 '세서미 스트리트'의 한국계 최초 캐릭터 '지영'(오른쪽)
미 어린이 프로 '세서미 스트리트'의 한국계 최초 캐릭터 '지영'(오른쪽)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진보와 보수 진영 간 갈등이 최장수 어린이 프로그램에 나오는 한국계 인형 캐릭터로 옮겨붙었다.

미국 공영방송 PBS가 방영하는 인기 어린이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에 한국계 캐릭터의 첫 등장이 예고된 가운데 유력 보수 인사가 이를 트집 잡은 것이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 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미 보수진영 최대 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맷 슐랩 의장은 트위터에 한국계 캐릭터 '지영'이 세서미 스트리트에 나온다는 AP 기사 링크를 걸고선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이 프로그램의 고정 인기 캐릭터 '버니'와 '버트'는 "어떤 인종이냐"고 되물으며 "PBS는 제정신이 아니다. 우리는 PBS에 대한 자금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969년 방송을 시작한 세서미 스트리트는 올해 추수감사절(11월 25일) 특별 프로그램을 통해 아시아계 인형을 등장시키기로 했고, 7살 한국계 미국인 '지영'이라는 캐릭터로 구체화했다.

'지영'은 미국 사회의 인종 정의 구현, 다양성 포용. 증오범죄 근절이라는 기획 의도에 따라 탄생했고 캐릭터 소개 영상에서 '지영'은 한국말로 '하나, 둘, 셋'이라고 외치며 노래를 시작하는 장면도 나온다.

미국 보수정치행동회의(CAPC) 맷 슐랩 의장이 트위터에 올린 글
미국 보수정치행동회의(CAPC) 맷 슐랩 의장이 트위터에 올린 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지영'이 등장하는 특별 프로그램은 PBS 각 지역 방송과 스트리밍 플랫폼 HBO 맥스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하지만, 슐렙 의장 등 미국 보수 진영은 PBS를 좌편향 방송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PBS를 통해 방영되는 어린이 프로에 한국계 캐릭터가 나온 것에 대해서도 불만을 표시한 것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폭스뉴스는 "많은 보수주의자가 PBS가 리버럴한 가치만을 옹호한다고 비난하며 수년 동안 PBS 돈줄 끊기를 주장해왔다"고 전했다.

미국 보수 진영은 세서미 스트리트에 대해서도 조 바이든 행정부의 홍보 도구라며 각을 세우고 있다.

최근 세서미 스트리트 트위터 계정에 인기 캐릭터 '빅 버드' 명의로 코로나 백신 접종을 홍보하는 글이 올라오자 공화당 소속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텍사스)은 "여러분의 5살 아이를 겨냥한 정부의 선전"이라고 비꼬았다.

경제전문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세서미 스트리트가 미국 보수와 진보 사이에서 격화하는 문화 전쟁의 새로운 전선이 됐다"고 촌평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