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자폐아 생후 2.5년 이전 조기 진단-치료, 사회성 크게 개선"

송고시간2021-11-18 10:37

댓글
자폐증(일러스트)
자폐증(일러스트)

제작 이소영(미디어랩)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자폐스펙트럼장애(ASD: autism spectrum disorder)를 생후 2.5년 이전에 진단해 치료를 시작하면 ASD의 대표적인 증상인 사회성 결핍이 크게 개선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스라엘 벤구리온(Ben-Gurion) 대학 자폐증·신경발달 연구소의 일란 딘스타인 교수 연구팀이 생후 1.2~5년에 ASD 진단을 받고 지역사회 치료(community treatment)를 받은 아이들 131명을 대상으로 ASD 핵심 증상의 변화를 추적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17일 보도했다.

지역사회 치료란 대학 등 전문 연구기관에서 개발된 고도로 특화된 전문적 치료가 아닌 일반적인 치료를 말한다.

생후 2.5년 이전에 ASD 진단을 받고 지역사회 치료를 받은 아이는 생후 2.5년 이후에 진단된 아이에 비해 사회성 결핍 증상이 크게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생후 2.5년 이전의 아이들은 소아기의 기본적인 특징인 뇌 가소성(plasticity)과 행동적 유연성(behavioral flexibility)이 크기 때문에 이러한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생각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결과는 ASD를 일찍 발견해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되는 지역사회 환경에서 치료를 받아도 상당한 효과를 거둘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에 대해 텔아비브 메디컬센터 자폐증 치료 실장 디차 차호르 교수는 부모와 전문가가 ASD 초기 신호를 포착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말해주는 것이라고 논평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 자폐 학회(National Autistic Society)의 학술지 '자폐증'(Autism)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