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용진, 인스타그램에 연이어 "나는 공산당이 싫다" 글 올려

송고시간2021-11-18 12:10

댓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잇따라 '공산당이 싫다'는 글을 올려 관심을 받고 있다.

정 부회장은 지난 15일 붉은색 모자를 쓴 남성 2명과 붉은색 지갑을 든 사진과 함께 '난 공산당이 싫어요'라는 해시태그를 붙인 글을 올렸다.

정 부회장은 이어 17일에는 이 글로 인해 중국인들의 신세계[004170] 계열사 불매 운동 가능성을 언급하는 담은 기사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난 콩이 상당히 싫다'라는 글을 다시 한번 올렸다. '콩'은 공산당을 우회적으로 언급한 표현으로 보인다.

그는 17일 글에서 '반공민주주의에 투철한 애국애족이 우리의 삶의 길'이라는 국민교육헌장의 일부 내용을 인용하기도 했다.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71만4천여명인 정 부회장은 앞서 지난 5월에는 음식사진과 함께 '미안하고 고맙다'라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되기도 했다.

당시 정 부회장의 글을 놓고 일부 누리꾼들은 정 부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세월호 희생자 관련 발언을 따라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부회장은 논란이 계속되자 앞으로는 오해가 될 수 있는 일을 조심하겠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었다.

zitr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