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털 뉴스 제평위, 지역언론 전문가 없고 이해도 떨어져"

송고시간2021-11-18 18:18

댓글

언론노조 토론회…'권역별 1사' 선정 등 심사 문제점도 지적

언론노조, 지역 언론과 포털 권력 토론회
언론노조, 지역 언론과 포털 권력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전국언론노동조합 주최로 18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프레스클럽에서 '지역언론 포털 제휴 선정 결과와 지역언론 지원 방안 모색'을 주제로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2021.11.18 hihong@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양대 포털인 네이버·카카오가 뉴스 콘텐츠를 제휴하는 지역 언론사를 선정하는 기준이 현실적이지 않고 지역 언론의 특성도 고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지역언론 포털 제휴 선정 결과와 지역언론 지원 방안 모색'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어 포털의 지역언론 제휴심사와 관련한 문제점과 대안을 논의했다.

발제자로 나온 김동원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강사는 '9개 권역별 1개사(社) 선정' 방식과 '인쇄매체와 방송매체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심사' 등을 문제로 꼽았다.

앞서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제평위)는 지난 12일 전국 9개 권역 중 경기·인천을 제외한 8개 권역에서 1곳씩 지역 언론사 8곳을 콘텐츠 제휴사로 선정했다. 이같은 방침은 지난 5월 발표됐다.

김 강사는 "강원도와 세종·충북 두 권역에서 선정된 언론사 간 점수 차가 클 경우 전국 이용자·독자를 대상으로 하는 콘텐츠 제휴에 동일한 지위로 입점한다는 모순이 발생한다"며 지역언론 제휴 심사에는 별도 기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기사 생산량 매월 200건 이상, 자체기사 생산 비율 30% 이상, 자체기사 중 지역 자체기사 80% 이상'이라는 정량평가 기준이 지역신문과 지역방송의 차이를 무시한 처사라는 지적도 나왔다.

지역방송은 지역신문과 달리 방송 시간대가 중앙방송과 명확히 구분되고, 상대적으로 서울이나 수도권 뉴스 비중이 크지 않으므로 평가 기준이 지역방송에 유리하다는 설명이다. 반면 지역 종합일간지는 지역 자체뉴스뿐 아니라 뉴스통신사 기사를 전재하고, 중앙일간지가 보도한 뉴스 중 지역 현안과 관련 있는 내용도 반영해야 하는 등 사정이 다르다고 김 강사는 진단했다.

김 강사는 제평위의 뉴스 콘텐츠 평가 방식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한 번의 심사로 제휴가 결정되고 강등이나 퇴출이 쉽지 않은 심사에서 언론사들은 심사 기간에 맞춰 집중적으로 자체기사나 지역 자체기사를 생산할 수 있으나 일단 심사가 끝나면 기준을 충족했던 기사의 비중과 분류가 지속적으로 적용되는지 파악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 강사는 제평위가 홍보성 기사 포털 게재를 이유로 연합뉴스를 제재하자 주요 언론사 20여곳이 '기사형 광고' 사업 중단을 통보한 점도 거론하면서 "홍보성 기사가 연합뉴스만의 문제가 아니며 만연했던 부정행위였음을 반증한다"며 콘텐츠 모니터링과 평가 방식에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역언론 제휴 여부를 결정하는 제평위 자체가 지역언론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김위근 '퍼블리시' 최고연구책임자는 "제평위에 지역언론 전문가나 지역언론 이해도가 높은 분이 있지 않다고 본다"며 "지역언론 전문가가 제평위원이 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고 거기서 자연스럽게 지역언론 관련 이슈나 입점·퇴출 구조를 만들 논의가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pul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