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장군 옷 입고 '지옥철' 김포도시철도 탄 허경영

송고시간2021-11-18 20:38

댓글
김포도시철도 체험하는 허경영 명예대표
김포도시철도 체험하는 허경영 명예대표

(서울=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대선 예비후보인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가 18일 오후 서울시 강서구 김포도시철도 김포공항역에서 도시철도에 탑승해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1.11.18 tomatoyoon@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가 18일 경기 김포도시철도에 장군 옷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허 명예대표는 이날 퇴근 시간대인 오후 7시께 서울시 강서구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 김포공항역에 장군 차림으로 나타났다.

이어 김포검단시민연대 회원, 지지자들과 함께 전동차를 타고 경기도 김포시 구래역까지 30여 분간 김포도시철도를 체험했다.

그는 "김포 시민단체 요청에 따라 이 도시철도를 체험하러 왔다"며 "이 철도는 처음 기획 때부터 졸속으로 이뤄졌다. 시속 80㎞ 이상 못 달리게 돼 있고 탈선 위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되면) 서울지하철 5·9호선이 김포와 인천 검단을 통과하게끔 (연장)하고 (수도권을 순환하는) 외곽순환 전철을 만들어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했다.

김포도시철도 개찰구 통과하는 허경영 명예대표
김포도시철도 개찰구 통과하는 허경영 명예대표

(서울=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대선 예비후보인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가 18일 오후 서울시 강서구 김포도시철도 김포공항역에서 도시철도에 탑승하기 위해 개찰구를 통과하고 있다. 2021.11.18 tomatoyoon@yna.co.kr (끝)

앞서 허 명예대표는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예비후보 등록도 마쳤다.

서형배 김포검단시민연대 위원장은 "내년 대선에 출마하는 후보들에게 체험을 건의하고 대책 마련을 공약에 넣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며 "다른 후보들도 체험에 참여해달라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포도시철도는 1편성이 전동차 2량으로 구성된 도시철도로 이용객 정원 172명이지만 출·퇴근 시간대에는 이용객이 정원의 2∼3배가량 한꺼번에 몰려 혼잡률이 300%에 육박할 정도로 불편이 빚어지고 있다.

tomato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