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용진, 중국 반감 우려에도 연일 "공산당 싫어"

송고시간2021-11-19 11:05

댓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중국 내 반감을 우려하는 목소리에도 연일 '공산당이 싫다'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고 있다.

정 부회장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공산당' 발언으로 인한 주주 피해, 소비자 반감 우려를 전하는 한 언론사의 뉴스 보도 화면을 캡처해 올리며 '콩콩 그래도 콩콩콩콩 콩콩콩'이라고 적었다.

정 부회장은 이어 10시간쯤 뒤 '하나만 먹어도 배부른 후토마끼 먹음. 난 오늘도 콩콩콩콩 콩콩콩'이라는 글과 함께 후토마끼 관련 사진을 올렸다.

'콩'은 공산당을 우회적으로 언급한 표현으로 보인다.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정 부회장은 앞서 지난 15일 '난 공산당이 싫어요'라는 해시태그를 붙인 글을 올린 이후 연일 관련 게시물을 내놓고 있다.

17일에는 중국인들의 신세계[004170] 계열사 불매 운동 가능성을 언급한 기사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난 콩이 상당히 싫다'고 올렸다.

18일에는 자신의 사진과 함께 다시 한번 더 '난 콩 상당히 싫습니다 #노빠꾸'라고 올렸고, 등받이에 'DUO BACK'이라고 적힌 의자 사진을 올리며 "Duo를 no로 바꿔야겠다"라는 글도 올렸다.

'노빠꾸'는 뒤로 물러서지 않겠다는 '노백'(No Back)을 소리 나는 대로 쓴 말로 자신의 의견을 굽히지 않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정 부회장의 이 같은 행보에 그룹 내에서도 우려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신세계그룹 계열사 가운데 정 부회장의 동생(정유경)이 맡고 있는 화장품과 패션 사업을 하는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은 중국에 진출해있고 면세점도 중국인들의 구매에 영향을 많이 받는 사업 중 하나다.

다만 이마트[139480]는 1997년 중국에 진출했었지만, 실적 부진 등으로 2017년 중국 사업을 완전히 철수한 바 있다.

e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