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내서 다섯쌍둥이 출산 성공…"1987년 후 34년 만의 일"

송고시간2021-11-19 11:43

댓글

육군 17사단 대위 부부…18일 서울대병원서 제왕절개 출산

(서울=연합뉴스)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1991년생 동갑내기 군인 부부인 육군 17사단 수색대대 김진수 대외와 정보대대 서혜정 대위가 전날 오후 10시께 다섯쌍둥이를 출산했다. 사진은 다섯쌍둥이 모습. 2021.11.19. [서울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1991년생 동갑내기 군인 부부인 육군 17사단 수색대대 김진수 대외와 정보대대 서혜정 대위가 전날 오후 10시께 다섯쌍둥이를 출산했다. 사진은 다섯쌍둥이 모습. 2021.11.19. [서울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국내에서 다섯쌍둥이가 건강하게 태어났다. 다섯쌍둥이 출산은 세계에서도 드문 사례다. 국내에서는 1987년 서울대병원에서 다섯쌍둥이가 태어난 게 현재 남아있는 마지막 기록이다.

19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1991년생 동갑내기 군인 부부인 육군 17사단 수색대대 김진수 대위와 정보대대 서혜정 대위가 전날 오후 10시께 다섯쌍둥이를 출산했다.

서 대위는 지난 13일 출산을 위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했으며, 전날 저녁 제왕절개로 여아 4명, 남아 1명 등 총 다섯 명의 아이를 품에 안았다.

대개 다태아는 단태아에 비해 작은 체중으로 태어난다. 다섯쌍둥이 역시 일반 태아의 평균 체중이나 몸집에 비해서는 작지만, 건강에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왕절개 수술은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전종관 교수가 집도했다. 수술에는 전 교수를 포함해 30명 이상의 의료진이 참여했다.

이들 부부는 대학교 때 학군단에서 만나 2018년 12월에 결혼했다. 각각 부대 배치를 안양과 인천으로 받아 주말부부를 할 수밖에 없었다. 이런 상황 탓에 2년 반 동안 임신을 시도했으나 성공하지 못해 결국 인공수정을 하게 됐다. 인공수정에 성공해 여섯쌍둥이를 임신했다가 한 아이가 자연 유산되고 다섯쌍둥이가 정상적으로 자라 세상으로 나왔다.

서 대위는 임신 당시를 회상하며 "남편이 사실 쌍둥이를 원했기 때문에 정말 기뻐했다"며 "임신 과정에서도 전 교수님 덕분에 긍정적인 태도를 가질 수 있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육군 17사단 수색대대 김진수 대위가 18일 저녁 태어난 다섯 쌍둥이를 들여다 보고 있다. 2021.11.19. [서울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육군 17사단 수색대대 김진수 대위가 18일 저녁 태어난 다섯 쌍둥이를 들여다 보고 있다. 2021.11.19. [서울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